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김영천 감사의 부당노동행위를 규탄한다!


 


 


우리 노동조합은 지난 814감사실의 수상한 행보를 주시하는 이유라는 성명서를 통하여 최근 감사실에서 진행하고 있는 감사용역활용 및 감사 직무에서 벗어난 “KAIST 역량강화 및 윤리경영 구현을 위한 직원의 직무만족, 조직몰입 증진방안에 관하여 문제제기를 하였다.


 


자체감사를 위한 전문가 활용 및 직무만족, 조직몰입 증진방안과 관련한 용역계약을 수의계약으로 수주한 금액은 1억여 원이다. 이 많은 예산을 투입하여 얼마나 효과적인 감사결과를 가져왔는지는 미지수다. 예를 들면, 행정처 시설부 일반감사를 위한 외부전문가 활용을 위한 하루 인건비는 334,901원이다. 전체 용역계약 26,400,000원 중 인건비 및 기술료로 지급된 것이 19,212,876원으로 계약금액의 73%에 이른다. 일반인들의 상식으로 보았을 때, 자체 일반감사를 위하여 과연 적절한 예산집행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노동조합의 성명서가 나간 후, 2014818일 오후 4시경 성용제 행정부장과 박수천 총무팀장이 노동조합으로 와서 김영천 감사의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갔다. 내용인 즉, 2010년도 이후의 노동조합의 수익사업에 대한 내역 및 노동조합 회계결산보고서를 당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참으로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일고의 가치조차 없음을 분명히 한다. 노동조합은 헌법 및 노동관계법에 따라 결성된 자주적인!”결사체이며, 법에 따라 강력한 보호를 받고 있는 법적단체이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김영천 감사는 노동조합을 마치 KAIST일반행정부서쯤으로 여기는 듯하다. 그가 과연 공공기관의 감사의 자질이 있는지 당혹스러울 뿐이다.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제81조는 부당노동행위를 규정하고 있다. 김영천 감사가 노동조합에 요구한 사항은 노동조합의 조직과 운영에 지배·개입하는 행위로써 명백한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 공공기관의 감사로서 스스로 법을 어기고, 노동조합의 자주권을 침해하는 행위야말로 규탄 받아 마땅하다. 김영천 감사의 말도 되지 않은 요구사항은 결국 감사실에 대한 문제제기에 대한 감정의 발로일 터이다. 부디 유종의 미를 거두기를 바랄 뿐이다. 아울러 노동조합은 김영천 감사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하여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향후 필요하다면 법적조치도 강구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


 


 


 


2014818


 


한국과학기술원노동조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현대重 노조, 권오갑 사장 부당노동행위로 검찰 고발 일꾼 2015.03.16 14962
596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4639
595 : ‘맑시즘2015ㅡ위기의 자본주의, 대안은 무엇인가?’에 초대합니다 marxism 2015.01.25 14550
594 (기사 스크랩) 소금꽃나무’ 김진숙이 ‘희망버스’에게 전하는 이야기 노동자 2011.12.22 14490
593 안도현 시인의 "연탄한장" file 노동자 2012.07.10 14301
592 (동영상) 가자! 8월 총파업으로 노동자 2012.08.13 14216
591 (기사 스크랩)호랑이 피했더니 여우가‥" KAIST 학생들 불만 정보 2011.10.19 14070
590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3936
589 [공공운수노조선거] 기호 2번 조상수/김애란 후보 공보물입니다. file 2번조란선본 2014.11.28 13823
588 공공기관운영위부터 정상화하라! 노동자 2015.03.14 13655
587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3623
586 행복을 주는사람 함용덕 2007.12.06 13522
585 인천중구공무원노동조합 제3기 출범 노동자 2015.03.14 13503
584 [긴급토론회] 공무원연금, 왜 지켜야 하는가? 노동자연대 2014.09.28 13491
583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13365
582 청국장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 2008.10.10 13360
581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13330
580 (스크랩) "삼성노조, 4명서 120명으로..서로 얼굴 몰라" 노동자 2012.07.18 13310
579 (스크랩) 법원, “노조파괴 목적 ‘공격적 직장폐쇄’ 위법” 노동자 2013.07.04 13240
578 노동가요(불나비) 황규섭 2007.12.06 132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