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760 댓글 0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고마우신 분의 家庭에 健康과 幸福이 항상 充滿 하시기를 祈願합니다.




돌아가신 저의 장모님 장례에 귀하의 따뜻한 마음과 물질로 위로하여 주심으로 모든 절차를 은혜 중에 마치게 됨을 感謝드립니다.




장모님을 떠나보낸 허전함과 인생의 허전함을 절감 했습니다, 다행히도 정성어린 사랑과 격려로 허무한 마음을 채워 주시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인간의 아름다움도 느꼈습니다.




宜當 찾아뵈옵고 인사드림이 道理이오나 우선 紙面으로 인사드리게 됨을 너그러이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 貴宅의 大小事가 있을 시에는 꼭 알려 주시면 함께 하고자 하오니 보답의 기회를 주시기 바랍니다.




귀하의 따듯한 情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리오며, 2009년 새해에도 가정에 平安하심과 건강과 축복이 가득하시길 기도드립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08년 12월 8일




 김준규, 이명미 올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1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9945
190 정규직 전환 앞두고 두 번 해고된 사연 조합원 2008.10.23 9944
189 인세티브(4%)는 언제 지급하나요? 아니면 지급했나요?(냉무) 조합원 2008.12.25 9939
188 생공투 속보 10호 file 생명 2008.05.16 9939
187 10월 21일, 사회진보연대 부설 노동자운동연구소가 출범합니다 노동자운동연구소 2010.10.01 9931
186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9931
185 (노동과세계)추미애위원장 "1월1일 이후는 없다." 조합원 2009.12.21 9928
184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05 9928
183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9927
182 생공투 속보 18호 file 생명 2008.05.29 9924
181 (포스터) 이명박정권 심판 범국민대회 file 노동자 2011.06.24 9916
180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9902
179 생공투 속보 36호 file 생공투 2008.06.25 9894
178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9881
177 [속보] 경찰특공대 무력진입...부상자속출노동과세계 조합원 2009.08.06 9879
176 서울 분원 간담회 했던데 다른 구역도 간담회를 개최하는 건가요? 조합원 2010.02.08 9873
175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9869
174 롯데 노조탄압에 공동투쟁으로 맞선다 file 노동자 2011.01.27 9844
173 2014년 최저임금 7.2% 오른 5,210원으로 결정 노동자 2013.07.05 9834
172 생공투 속보 33호 file 생공투 2008.06.20 9823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