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534 댓글 0


법원이 KTX 승무원을 한국철도공사에 직접 고용된 노동자라는 판결을 내렸다.
이에 따라 소속 이적을 거부한 이유로 해고된 KTX 승무원들이 한국철도공사를 복직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1부(부장판사 최승욱)는 26일 해고된 KTX 승무원 34명이 "우리는 직접고용된 근로자"라며 한국철도공사를 상대로 제기한 근로자지위확인 청구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KTX 승무원 351명은 2004년 3월 철도공사로부터 KTX 승객 서비스업무를 위탁받은 홍익회와 근로계약을 체결했으나 같은 해 12월 홍익회는 이 업무를 철도유통에게 다시 위임했다.

철도유통은 2005년 12월 서비스 업무를 KTX 관광레저에 다시 위탁하기로 하면서 승무원들에게 소속 이적을 통보했다.

하지만 KTX 승무원들은 이에 불복하고 전면 파업에 나서고 단식, 고공농성을 비롯해 장기투쟁을 벌여왔다.

이에 앞서 법원은 2008년 이들이 한국철도공사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보전 및 임금지급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철도유통으로 소속을 변경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KTX 승무원이 해고된 것은 부당하다"며 "본안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철도공사는 A씨 등에게 월 180만 원씩을 지급하라"고 결정한 바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 (펌) 마르틴 니묄러의 "그들이 처음 왔을 때"................... 조합원 2010.08.04 8644
236 생공투 속보 37호 file 생공투 2008.06.27 8642
235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8639
234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8639
233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8639
232 꼼꼼이 3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15 8636
231 생공투 속보 90호 file 생공투 2008.10.01 8633
230 (만평)MB 선진화 시대, 노동3권... file 조합원 2010.07.23 8629
229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8623
228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8호]특별교섭 외면, ERP 일방 시행 발전노조 2009.11.13 8622
227 기여성과급이(2011.12.26 지급분) 왜 이렇게 줄었나요?? 작년보다 늘어야 정상 아닌가요? 조합원 2011.12.26 8614
226 (펌) 공공운수노조 신고필증 발급 file 조합원 2011.03.16 8605
225 생공투 속보 67호 file 생공투 2008.08.07 8605
224 정보공유 알리미 2010.10.29 8604
223 [펌]생명연 노조 "강제 통폐합 논의 즉각중단하라" 조합원 2008.05.27 8605
222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8600
221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8597
220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8595
219 생공투 속보 65호 file 생공투 2008.08.05 8593
218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8588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