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7.12.13 00:00

사상의 거처

조회 수 14191 댓글 0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입만 살아서 중구난방인 참새떼에게 물어본다

나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다리만 살아서 갈팡질팡인 책상다리에게 물어본다

천 갈래 만 갈래로 갈라져
난마처럼 어지러운 이 거리에서
나는 무엇이고
마침내 이르러야 할 길은 어디인가

갈 길 몰라 네거리에 서 있는 나를 보고
웬 사내가 인사를 한다
그의 옷차림과 말투와 손등에는 계급의 낙인이 찍혀 있었다
틀림없이 그는 노동자일 터이다

지금 어디로 가고 있어요 선생님은
그의 물음에 나는 건성으로 대답한다 마땅히 갈 곳이 없습니다
그러자 그는 집회에 가는 길이라며 함께 가자 한다
나는 그 집회가 어떤 집회냐고 묻지 않았다 그냥 따라갔다

집회장은 밤의 노천극장이었다
삼월의 끝인데도 눈보라가 쳤고
하얗게 야산을 뒤덮었다 그러나 그곳에는
추위를 이기는 뜨거운 가슴과 입김이 있었고
어둠을 밝히는 수만 개의 눈빛이 반짝이고 있었고
한입으로 터지는 아우성과 함께
일제히 치켜든 수천 수만 개의 주먹이 있었다

나는 알았다 그날 밤 눈보라 속에서
수천 수만의 팔과 다리 입술과 눈동자가
살아 숨쉬고 살아 꿈틀거리며 빛나는
존재의 거대한 율동 속에서 나는 알았다
사상의 거처는
한두 놈이 얼굴 빛내며 밝히는 상아탑의 서재가 아니라는 것을
한두 놈이 머리 자랑하며 먹물로 그리는 현학의 미로가 아니라는 것을
그곳은 노동의 대지이고 거리와 광장의 인파 속이고
지상의 별처럼 빛나는 반딧불의 풀밭이라는 것을
사상의 닻은 그 뿌리를 인민의 바다에 내려야
파도에 아니 흔들리고 사상의 나무는 그 가지를
노동의 팔에 감아야 힘차게 뻗어나간다는 것을
그리고 잡화상들이 판을 치는 자본의 시장에서
사상은 그 저울이 계급의 눈금을 가져야 적과
동지를 바르게 식별한다는 것을

(김남주의 詩 '사상의 거처' 全文)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 생공투 속보 90호 file 생공투 2008.10.01 7507
236 생공투 속보 67호 file 생공투 2008.08.07 7507
235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7501
234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7498
233 나를 변화시키는 무한도전, 로체청소년원정대 file 로체원정대 2008.09.18 7496
232 (펌)고려대 학생의 선언 전문 조합원 2010.03.30 7493
231 [펌]불법 날치기 언론악법은 원천무효 조합원 2009.07.23 7493
230 생공투 속보 65호 file 생공투 2008.08.05 7493
229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7485
228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7482
227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7481
226 피로한 심신 날려 보아요 조합원 2008.09.04 7474
225 생공투 속보 84호 file 생공투 2008.09.04 7470
224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7470
223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7466
222 (펌)롯데백화점 비정규직 해고자 일부 복직 노사 합의 file 노동자 2011.02.08 7464
221 생공투 속보 85호 file 생공투 2008.09.08 7461
220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7457
219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7454
218 감사 인사드립니다 위원장 2008.09.29 7438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