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5481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 무단 조기 퇴근을 해 버리는 KAIST 김세동 노조위원장 열받은 노동자 2015.02.17 5442
356 (펌) [이슈진단-①]과학자들이 짓밟히고 있다 조합원 2008.06.11 5436
355 생공투 속보 87호 file 생공투 2008.09.19 5435
354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5431
353 잘못알기쉬운 신용상식 SC제일은행 2008.07.11 5430
352 '08년 가을 노동대학 제18기 교육과정 및 노동대학원 제8기 교육과정 안내성공회대 노동대학 file 성공회대 노동대학 2008.08.12 5428
351 경찰, ‘굴뚝 농성’ 쌍용차노조 김정욱 사무국장 영장…민변 비난 성명 관리자 2015.03.13 5424
350 경찰, 굴뚝농성 중단 김정욱 구속영장…민변 반박성명 관리자 2015.03.13 5411
349 [펌] 고3 촛불소녀 '투신자살' 충격 조합원 2008.07.10 5407
348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 발족 노동자 2015.03.13 5402
347 생공투 속보 44호 file 생공투 2008.07.07 5398
346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5383
345 생공투 속보 70호 file 생공투 2008.08.12 5381
344 대법원, "사내하청 근로자 '정직원' 지위 첫 인정" 조합원 2008.07.11 5373
343 생공투 속보 26호 file 생공투 2008.06.11 5372
342 생공투 속보 24호 file 생공투 2008.06.09 5367
341 생공투 속보 31호 file 생공투 2008.06.18 5352
340 [펌-기고] 공안정국으로 경제를 살릴 수는 없다 조합원 2008.08.28 5349
339 생공투 속보 25호 file 생공투 2008.06.10 5343
338 생공투 속보 30호 file 생공투 2008.06.17 5313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