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공무원노조 원직복직특별법 제정촉구 농성 87일째 현장 강제철거
노조, 한나라당·민주당에 강력항의, 원직복직특별법 제정 촉구

▲ 노조를 결성하고 노조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공무원노동자들. 이명박 정부는 그들의 비닐농성장마저 무참히 짓밟았다. 사진=공무원노조

원직복직을 위한 법안 마련과 노동기본권 보장을 촉구하는 공무원 해고 노동자들 농성장을 경찰이 강제철거했다. 경찰은 17일 오전 7시30분 경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인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희생자 원직복직 투쟁 농성장을 침탈해 강제철거했다. 임시국회 개회를 하루 앞두고 취해진 조처다.

중무장한 병력 3개 중대 300여 명과 영등포구청 녹지과 소속 철거반 20여 명이 출근인파가 몰려들기 전에 농성 현장에 뛰어들어 농성 조합원들을 끌어내고 비닐을 뜯어버렸다. 침탈 당시 해고 조합원 3명이 밤새워 농성장을 지키고 있었지만 수 백명이 달려들어 비닐을 뜯어내는 상황을 막기에는 힘이 부족했다.


공무원노조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는 지난해 11월23일부터 오늘까지 87일째 조를 나눠 철야 노숙농성을 벌여왔다. 오늘 농성장 유지를 담당한 3조 1반 홍성호 반장은 “전경들이 농성장을 에워싼 후 영등포구청 직원들을 앞세운 경찰들이 긴급히 철거에 들어갔다”며 당시의 긴급한 상황을 전했다.


▲ 해고된 공무원노동자들은 지난해 11월23일부터 87일 간 원직복직과 노동기본권 보장을 촉구하며 철야 노숙농성을 이어왔다. 사진=공무원노조

공무원노조는 공직사회에 만연한 권위주의 문화를 타파하고 부정부패를 척결하기 위해 2002년 3월23일 결성됐다. 공직사회 민주화와 노동자로서 누려야 할 당연한 권리인 노동기본권을 요구하는 괴정에서 공무원노동자 121명이 부당해고돼 6~9년의 기간이 경과했다. 이명박 정부 들어서도 20명의 공무원이 정권의 무능과 잘못된 정책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파견, 해임됐다.

공무원노조는 ‘노동조합관련 해직 및 징계처분을 받은 공무원의 복권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해 왔다. 지난 2009년 12월21일 민주당 홍영표 의원 등 50인이 이 법안을 대표발의했다. 그러나 해당 상임위인 행안위는 법안 발의 1년이 지나도록 방치하고 있다.


이에 공무원 해고 노동자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말 국회 앞 노숙농성을 시작한 것. 이명박 정부는 공무원 노동자들이 당당한 노동자로서 노조 건설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복직하겠다는 염원과 의지를 공권력을 동원해 폭력으로 짓밟았다.


해고된 공무원 노동자들은 농성장 침탈 즉시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과 한나라당 중앙당사를 찾아가 항의했다.


▲ 공무원노조는 현장 침탈 후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원직복직을 위한 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쉼없이 투쟁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공무원노조

오전 10시30분 열린 긴급기자회견에서 노조는 “공무원 해고 노동자의 원직복직을 위한 농성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신종순 공무원노조 회복투 위원장은 “이제 진정한 노숙 투쟁이 시작됐다”면서 “해고 노동자의 복직은 스스로의 힘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정혜경 민주노총 부위원장도 현장을 찾아 “공무원노조 동지들과 함께 이명박 정권에 대한 투쟁의 칼날을 겨눌 것”이라며 경찰의 침탈에 함께 분노했다.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은 “농성장은 침탈당했지만 우리에게 투쟁 의지만 있다면 불가능할 것이 없다”면서 “해고 노동자의 원직복직은 물론 노조탄압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노조는 오늘 오후 한나라당 행안위 수석전문위원과 민주당 관계자 면담을 통해 농성장 침탈을 강력 항의하는 한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 앞에서 해직 공무원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공무원해고노동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촉구 및 노조탄압 규탄 결의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공무원노조는 농성장 침탈 이후에도 국회 앞 1인 시위와 농성을 이어가는 한편 노동조합 관련 해직 및 징계처분을 받은 공무원의 복권에 대한 특별법 제정을 위해 각 정당 방문, 국회의원 면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해직된 지 길게는 9년 간이나 이들이 저항의 끈을 놓지 않고 싸울 수 있었던 것은 해고 동지들을 믿고 지켜준 노동조합과 조합원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사진=공무원노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7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8640
396 생명 투쟁속보 제9호 생명 2008.05.15 8635
395 [특별인터뷰] 김현주 전교조 수석부위원장 전교조 2009.08.28 8622
394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8606
393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 발족 노동자 2015.03.13 8597
392 현대차 하청노동자 파기환송심 승소 file 하청노동자 2011.02.11 8591
391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에 초대합니다! 서울본부 2010.06.17 8585
390 생공투 속보 17호 생명 2008.05.28 8585
389 축~욱 늘어지는 몸, 정신 버쩍들게 만드는 MB 박봉섭 2008.05.27 8580
388 (펌)조장희 "KAIST-생명연 통합, 개혁 아닌 '진화' 중점둬야" 조합원 2008.06.03 8573
387 참사랑 평신도 2015.03.13 8548
386 생명 투쟁속보 제7호 file 생명 2008.05.13 8548
385 노동조합 들꽃소식지의 옳바른 방향 박봉섭 2009.02.21 8544
384 [강의 안내] 자본축적과 공황 - 공황의 원인은 무엇인가? 노동자정치학교 2010.03.02 8528
383 (펌)KAIST 노조 "대학 정책결정에 직원 참여해야" 관리자 2008.05.29 8521
382 (펌)한노총, 정책연대파기ㆍ총파업 결의 조합원 2009.10.15 8478
381 지구에서 사라져가고 있는 나라들? 사람의아들 2008.12.30 8459
380 좋은소금으로 추석선물하시고 김장도 담그세요 박형윤(철해투) 2009.09.25 8438
379 공무원노조 대통합 본격 착수 조합원 2009.08.28 8395
378 [속보] 경찰특공대 무력진입...부상자속출노동과세계 조합원 2009.08.06 8387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