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1월 22일
대한민국 최고의 과학자들을 양성하는 KAIST행정동에서 청소노동자들이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 대전지역 일반지부 KAIST 청소노동자들이 (주)STL의 전근대적인 행태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노예계약서나 다름없는 서약서를 제출하게 하고, 신원보증을 요구하며, 해고 협박을 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수십년간 운행하던 통근차량을 일방적으로 폐지했습니다. 노동자의 복지를 당사자들과 아무런 대화없이
사측의 일방에 의해 결정해버리는 전근대적인 행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곳곳에서 사진을 찍어대고, 둔산경찰서 정보과 소속 경관이 카이스트 직원에게
기자회견 사진을 찍어오라고 하는 등 웃지 못할 일들이 진행됐습니다. 용역회사의 행태나 경찰의 행태나 참으로 우스운 일이
벌어집니다. 이것이 대한민국 최고의 과학자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교육기관에서 아무리 용역회사를 통해 계약을 했다고 하더라도 노동자를, 한 사람의 인격체를 갈아끼울 수 있는 부품으로
생각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회사의 명령에 절대 불평없이 순종하겠다', '회사에서 불필요할 시는 즉시 퇴직하겠다' 등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문구들이 가득합니다. 오늘 청소노동자를 대하는 경찰과 교육기관 관계자들의 행태는 실로 놀랍기 그지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7 생명 투쟁속보 제1호 file 생명 2008.04.29 7460
456 광주과기원에는 남남표가 있나보구나. 노동자 2012.01.02 7459
455 꼼꼼이 29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3.29 7454
454 민주노총, 국정감사에 노조법 전면재개정 촉구 노동자 2010.10.04 7445
453 (스크랩) 법원 "학습지 교사는 노동조합법상 근로자" 노동자 2012.11.01 7397
452 마야달력과 통일사건 민은 2011.12.24 7383
451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7345
450 카이스트 직원,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들 우둔하다" 노동자 2011.08.10 7323
449 (스크랩) 양대노총 "3대 반노동정책 철폐" 요구 노동자 2011.06.09 7309
448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7294
447 SK 최태원 회장 사촌동생 노동자 폭행후 2천만원 건네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7292
446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7286
»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7244
444 [과학 강좌] 켈러, 하딩, 해러웨이의 시선으로 과학기술과 젠더 들여다보기 강좌를 소개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0.03.29 7243
443 투쟁하는 노동자들과 <맑시즘2014>에서 함께 토론해요! 맑시즘 2014.08.03 7210
442 (스크랩) 법원, 삼성 '가짜' 집회에 제동 노동자 2012.07.23 7210
441 가짜'통과'로, MB언론장악 미디어악법은 저지된다☆(수준38m) 생각해보자 2009.07.27 7187
440 어성초 =아토피에 효과 김린 2008.05.09 7182
439 “본인 동의 없는 ? 김금조 2009.09.16 7143
438 (스크랩) 삼성직원 복수노조후 첫 노조 설립 노동자 2011.07.13 7106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