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안녕하십니까? 서울 지하철 2·6호선 합정역 근처 성지빌딩에 3, 4층에 위치한 “다중지성의 정원”(홈페이지: daziwon.net)입니다. “즐거운 지식, 공통의 삶, 다중의 지성 공간(Gxardeno de Multitudintelekto_daziwon.net)”을 목표로 내걸고 2007년 10월 5일 개원한 다중지성의 정원은 “대항대학(원), 대항학교, 대항학원”을 만들며 상호교육하고 토론하는 상설적 자기교육기관입니다. 사랑의 이념의 역사적 진화를 살펴보는 [사랑의 계보학]을 비롯하여, 최근 출간된 『레닌 재장전』(마티), 『현대 정치철학의 모험』(난장) 등 두 도서를 주제로 한 기획강좌, 칼 폴라니와 크리스 하먼의 사상을 이해하기, 아라비안나이트, 영화, 에스페란토, 철학, 세계문학 등을 주제로 한 다채로운 강좌를 정성껏 준비했습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양한 다지원 강좌를 만날 수 있습니다!

 


[과학] 켈러, 하딩, 해러웨이의 시선으로 과학기술과 젠더 들여다보기




강사 조아라


개강 2010년 4월 1일부터 매주 목요일 저녁 7시30분 (8강, 104,000원)


 


강좌취지


과학기술과 사회의 관계망에서 젠더는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 그렇다면, 젠더는 어떤 방식으로 이 관계망에 개입하고 개입되어 있을까? 이 물음에 켈러(Evelyn Fox Keller), 하딩(Sandra Harding), 해러웨이(Donna Haraway)는 중요한 인식론적 분석틀을 제공한다. 따라서 본 강의에서는 이 세 명의 STS(과학기술학) 젠더연구자의 관점을 따라가면서, 과학기술과 사회의 관계를 들여다 보고자 한다.

1강 켈러가 본 베이컨의 과학 : 지배와 복종의 기술
2강 켈러가 본 근대 과학시기 주체와 객체의 이분화
3강 하딩이 본 과학에서의 페미니스트 인식론
4강 하딩의 “강한 객관성”
5강 하딩이 본 전 지구적 페미니즘에서의 과학문제
6강 해러웨이의 “사이보그 선언문”
7강 헤러웨이의 겸손한_목격자@천년.여성인간ⓒ_앙코마우스TM를_만나다
8강 와이즈먼의 해러웨이 비판 : 은유와 물질성




참고문헌


『과학과 젠더 : 성별과 과학에 대한 재반성』, 이블린 폭스 켈러 지음, 민경숙·이현주 옮김, 동문선, 1996.
『누구의 과학이며, 누구의 지식인가』, 샌드라 하딩 지음, 조주현 옮김, 나남, 2009.
『유인원, 사이보그, 그리고 여자 : 자연의 재발명』, 다나 해러웨이 지음, 민경숙 옮김, 동문선. 2002.
『겸손한_목격자@천년.여성인간ⓒ_앙코마우스TM를_만나다 : 페미니즘과 기술과학』, 다나 해러웨이 지음, 민경숙 옮김, 갈무리, 2007.
『테크노페미니즘: 여성, 과학기술고 새롭게 만나다』, 주디 와이즈먼 지음, 박진희·이현숙 옮김, 궁리, 2009.


 


강사소개 


고려대학교 과학기술학협동과정 과학기술사회학 전공, 박사수료. 서강대 강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7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임원선거 진행에 대한 선본의 입장 이대식선본 2011.10.25 5026
» [과학 강좌] 켈러, 하딩, 해러웨이의 시선으로 과학기술과 젠더 들여다보기 강좌를 소개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0.03.29 4994
455 (기사 스크랩) 용산참사 미신고 집회 해산명령 불응 혐의에 ‘무죄’ 선고 노동자 2013.05.28 4984
454 (펌)노동부 단협시정명령 제동...노사관계 부당개입 논란 커질듯 노동자 2011.05.11 4978
453 (펌) 최저임금 다큐(재미있네요) 최저임금 2011.04.12 4966
452 민주노총, 국정감사에 노조법 전면재개정 촉구 노동자 2010.10.04 4966
451 생공투 속보 10호 file 생명 2008.05.16 4966
450 카이스트 직원,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들 우둔하다" 노동자 2011.08.10 4959
449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4957
448 뉴스타파 2회 방영분 뉴스타파 2012.02.06 4946
447 (스크랩) 삼성직원 복수노조후 첫 노조 설립 노동자 2011.07.13 4944
446 SK 최태원 회장 사촌동생 노동자 폭행후 2천만원 건네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4924
445 (기사 스크랩) 대법 "방통위, 모든 종편자료 공개하라", 종편 긴장 노동자 2013.05.28 4917
444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웹진3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25 4915
443 (스크랩) 어떤 임시직 노동자 2012.11.02 4880
442 불과 50초안에 인생을 전부를 담다!! 가을사랑 2008.12.03 4877
441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4870
440 [MBC파업]제대로뉴스데스크1회 공정언론 2012.02.09 4866
439 (스크랩) 양대노총 "3대 반노동정책 철폐" 요구 노동자 2011.06.09 4865
438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485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