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4256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상호 비방 및 욕설, 상업적 광고물 등은 게시를 금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관리자 2008.01.10 1733379
636 [펌]"안 돼, 그건 내 집이여. 썩 나가라, 이놈들아" 조합원 2008.01.09 670408
635 [펌]정부부처 통폐합 설에 과학계 조합원 2008.01.11 432123
634 [펌]이명박 공기업 구조조정 어떻게 대응하나(읽어볼만한 꺼리 기사) 나름이 2008.01.08 383163
633 "좌고우면은 없다, 투쟁과 산별건설에 매진..." 나름이 2008.01.04 243996
632 이런일도...서울대 병원 285명 비정규직 완전 정규직화 조합원 2008.01.16 223746
631 복 받으세요*^^* 황규섭 2007.12.31 157984
630 나른한 오후 시한편...희망의 바깥은 없다 조합원 2008.01.16 132342
629 새해복많이 받으셔요.... 조합원 2007.12.31 114331
628 차 한 잔 마시면서 합시다 날세동 2008.01.28 102380
627 올해 수고하셨습니다. 조합원 2007.12.26 74363
626 핸드폰 통화료 사기 주의 ! 야화 2008.02.12 71952
625 했느데 또 하고싶어 박봉섭 2008.02.20 54447
624 즐거운 연말연시 되시길 박봉섭 2007.12.26 49359
623 민주노동당 탈당 문의 박봉섭 2008.02.20 43239
622 음.. 잘 만들었네요 김선규 2007.12.24 35780
621 erp오픈한다고 전자결재 중단 조합원 2008.02.25 29926
620 회원가입하면서 한마디 조증숙 2007.12.24 28182
619 가족수당 소급분(2007년도) 지급을 보면서 위원장 2008.02.29 25870
618 [펌]이명박 설계, '서민지옥도' 나왔다 조합원 2008.03.11 237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