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7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9051
476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9057
475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9062
474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9062
473 생공투 속보 77호 file 생공투 2008.08.22 9071
472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9072
471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9075
470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9075
469 조합원게시판... 유미선 2009.03.26 9077
468 (펌)한국노총, '공공기관 선진화’ 관련 한나라당 합의문 조인 조합원 2009.08.17 9077
467 (펌)대전지법, 2009년 철도파업 무죄 선고 file 노동자 2011.01.31 9078
466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9086
465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9088
464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9090
463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9092
462 생공투 속보 94호 file 생공투 2008.10.16 9094
461 생공투 속보 37호 file 생공투 2008.06.27 9096
460 2009 설명절 진보적 장애인운동조직 운영기금 마련 장애인문화공간 2009.01.08 9098
459 [전국노동자대회]WAR 1% VS 99% 조합원 2008.10.24 9105
458 생공투 속보 68호 file 생공투 2008.08.08 9107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