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652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1 생공투 속보 25호 file 생공투 2008.06.10 9734
470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9736
469 생공투 속보 54호 file 생공투 2008.07.21 9740
468 생공투 속보 70호 file 생공투 2008.08.12 9745
467 2009 설명절 진보적 장애인운동조직 운영기금 마련 장애인문화공간 2009.01.08 9745
466 [스크랩] 신종 사기 수법과 예방책 조합원 2008.06.02 9746
465 생공투 속보 41호 file 생공투 2008.07.02 9747
464 꼼꼼이 35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7.09 9749
463 (펌)대전지법, 2009년 철도파업 무죄 선고 file 노동자 2011.01.31 9753
462 생공투 속보 63호 생공투 2008.08.01 9762
461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8호]특별교섭 외면, ERP 일방 시행 발전노조 2009.11.13 9769
460 2014년 최저임금 7.2% 오른 5,210원으로 결정 노동자 2013.07.05 9793
459 생공투 속보 33호 file 생공투 2008.06.20 9798
458 롯데 노조탄압에 공동투쟁으로 맞선다 file 노동자 2011.01.27 9811
457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9844
456 [속보] 경찰특공대 무력진입...부상자속출노동과세계 조합원 2009.08.06 9852
455 서울 분원 간담회 했던데 다른 구역도 간담회를 개최하는 건가요? 조합원 2010.02.08 9855
454 생공투 속보 36호 file 생공투 2008.06.25 9859
453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9861
452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987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