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창의학습관에서 인사팀장의 발표로 기관의 직원 직급단일화(안)에 대한 설명회가 있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전직원을 대상으로 직급단일화(안)을 설명해야 하지 않았는가?

 행정직 직원만 불러 놓고 설명회를 가진 것은 직급단일화가 기본적으로 어떤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하는지 그 개념이 없거나 인사팀장이 행정직이기때문에 사적인 감정에 

 치우쳐 행정 처리상의 중심을 잃은 것일 게다.

 노동조합은 그 조직적 범위가 조합원에 국한되어 있다. 따라서 노동조합은 조합원만을

 대상으로 설명회나 기타 사안을 다룰 수 있다. 그러나 기관은 조합원이든 기능직이든

 행정직이든 모두 동일하게 아우러야 한다. 즉 특정 직군을 대상으로만 직급단일화(안)

 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기관 실무위원회에서 만든 직급단일화(안)

 은 기능직이든 뭐든 모두 해당되고 그래서 모든 직급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해야하고
 
 의견을 수렴해야 옳다. 행정을 몰라서 그런거라고는 믿고 싶지 않다. 분명 사적인 감정

 에 치우쳐 경우없이 경솔하게 처신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 번 설명회가 행정직 직원만

 을 위한 자리였다면 기관의 행정조직이 아닌 마치 행정직 노조가 있어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런 행태적 움직임은 행정처장의 인정하에 인사팀장이 행동대장이
 
 되고 있다고 판단된다. 따라서 행정직원 전체를  염두해 두지 않고 행정직만을 두고 있

 는 그들은 그 보직 자리가 맞지 않다고 본다. 그동안 기능직이 제대로 가치 평가를 

 못받고 행정직 직원의 승진에 희생되어 온 것을 생각하면 이번 일은 참으로 화난다.

 일부 부진한 기능직 직원도 물론 있겠지만, 대다수의 기능직이 제 몫을 하고 있고 또
 
 그렇게 해 왔다. 직원 직급단일화를 앞두고 이런 정신 못차리고 썩은 행태를 한 인사팀

 장과 행정처장은 그 윗선의 보직자가 그들을 다시 평가하기를 기대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7 꼼꼼이 3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15 8951
496 (펌)만평 조합원 2008.10.10 8954
495 지란지교를 꿈꾸며(2) 청량거사 2009.04.15 8958
494 이근행 본부장 "MBC를 지켜 주십시오" file mbc 2010.04.27 8959
493 조합원 해외연수는 사측 직원해외연수프로그램의 인원 확대로 처리해야 조합원 2009.08.25 8967
492 세계를 뒤흔든 금융빅뱅 월간<노동세상> 2008.11.10 8968
491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8970
490 송년회로 개처럼 망가지네 file 개고생 2009.12.23 8974
489 생공투 속보 78호 file 생공투 2008.08.25 8982
488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8987
487 생공투 속보 24호 file 생공투 2008.06.09 8990
486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8991
485 <논평>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조합원 2010.08.04 8991
484 KISTI분회,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file 공공연구노조 2011.02.08 9000
483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5호]"일단 출근은 시키세요" 발전노조 2009.11.25 9002
482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9005
481 (노동과세계)추미애위원장 "1월1일 이후는 없다." 조합원 2009.12.21 9007
480 (포스터) 이명박정권 심판 범국민대회 file 노동자 2011.06.24 9028
479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8호]특별교섭 외면, ERP 일방 시행 발전노조 2009.11.13 9036
478 생공투 속보 26호 file 생공투 2008.06.11 9050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