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새로운 희망과 역사를 만드는 전국노동자대회!

사랑하는 조합원동지들 안녕하십니까? 위원장 이석행입니다.

불경소리가 가슴 깊은 곳까지 울려 퍼지는 조계사 천막에서 가을을 맞이합니다. 촛불의 힘을 믿는 시민들께서 선물해 준 국화꽃의 쌉쓰름한 향기가 조합원들에 대한 그리움을 더욱 깊어지게 합니다. 갇힌 몸으로 바라보는 붉은 가을 노을이 눈물겹도록 아름답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일제고사를 거부한 어여쁜 자매가 엄마와 함께 찾아왔습니다. 당진에서 왔다고 하면서 소중한 후원금과 함께 글을 남기고 가셨습니다.

"항상 민중이 이겨왔습니다. 우리의 힘을 믿습니다."

존경하는 조합원동지 여러분!

봄, 여름 우리가 밤마다 수놓았던 촛불이 얼마나 아름답고 위대한 것이었는지 돌아볼수록 자랑스럽습니다.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은 촛불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씨앗이 되어 촛불농사를 지은 덕에 올가을에는 풍성한 결실을 반드시 거둘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깁니다.

외환위기 이후 우리 노동자를 무차별적으로 공격해오던 신자유주의 시장경제가 파산의 운명을 맞이했습니다. 우리가 한 겨울 혹한 속에서, 한 여름 불볕더위 속에서, 바람만 웅웅대는 고공철탑에서 피눈물을 삼키며 넘고자했던 반노동 신자유주의가 더 이상 성장동력을 상실하고 몰락하고 있습니다. 자본에게 착취할 수 있는 무한자유를 부여한 가증스런 신자유주의 시장경제의 전도사였던 미국과 영국이 9개 주요은행을 국유화했습니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아이슬란드 등 유럽나라들도 국유화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시장은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으며 오히려 경제를 황폐화시키는 주범입니다. 이제 시장은 거품에 불과했던 신뢰마저도 깡그리 상실되었습니다.

그러나 무능한 이명박정부만 아직도 시장을 신격화하고 있습니다. 노동의 무한착취를 위해 비정규직의 기간제한마저도 해제하여 전체노동자를 저임금비정규직으로 만들 음모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삶을 유지하는 필수공공재인 전기, 가스, 물도 사유화를 통한 재벌들의 돈벌이용으로 전락시키고 있습니다.

또 부자들과 사교육 재벌양성을 위한 교육을 위해 귀족학교(국제중학교, 자립형사립고, 공립형기숙학교)를 만들고 국민건강을 담보로 돈벌이를 위해 의료의 영리화를 획책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폭정을 실현하기 위해 언론을 찬탈하여 정권의 나팔수로 만들고 촛불과 민주노총을 표적탄압하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조합원동지여러분!

전태일열사의 뜨거운 사랑과 연대를 계승, 실천하는 전국노동자대회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재벌독재정권 이명박정부의 민생파탄을 단죄할 때가 되었습니다. 지금 민주노총은 민주시민들과 함께 '민주주의와 민생을 지키기 위한 새로운 연대조직'을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 80만 조합원이 주인입니다. 반노동 자본독재 신자유주의의 헐떡이는 마지막 숨통을 우리 노동자가, 조합원이 끊어야 합니다.

조합원동지여러분!

전국노동자대회의 광장에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봅시다. 노동이 존중받고 민주주의가 꽃피는 큰 잔치를 벌여 봅시다.

언제나 조합원동지들을 믿고 사랑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석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7 [전단] 5.12 대국민 선전물(근심위 폭력 날치기 규탄 관련) file 민주노총 2010.06.15 4796
496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이대식,김홍일,이강남이 드리는 7가지 약속3!!! 이대식선본 2011.10.14 4798
495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임원선거운동을 마치며... 이대식선본 2011.10.16 4799
494 기호1번 수석부위원장 후보가 꼭 되었으면 합니다 닉베라 2009.04.09 4801
493 [스크랩] 어금니아빠,엄마 그리고 아연이... (아시는분은 아시겠지만 안보신분들 꼭~ 한번 봐주시길) 조합원 2008.12.12 4803
492 [민주노총 대전본부 이대식선본]2만개의 장점을 가진 민주노총 대전본부 file 이대식선본 2014.12.02 4803
491 <논평>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조합원 2010.08.04 4805
490 (노동과세계)기륭전자분회투쟁 6년 만에 극적 타결 이뤄 조합원 2010.11.02 4816
489 (동호회 펌)뺑소니 사고 발생시 직접청구권 노동자 2013.10.31 4824
488 [발전통신 25호]"회사는 계획적인 인권침해 저질러" 발전노조 2009.12.24 4833
487 (프레시안)거짓말과 무식으로 채워진 박기성 노동연구원장의 소신 조합원 2009.09.24 4838
486 한구과학기술원 노동조합의 합법성 의문 노동자 2014.09.19 4847
485 이근행 본부장 "MBC를 지켜 주십시오" file mbc 2010.04.27 4852
484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공감, 책임 7가지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8 4856
483 (필독)신종인플루엔자 보장 의료실비보험! 박경환 2009.08.21 4858
482 (만평)뚜껑만 열면 터집니다. file 조합원 2010.08.11 4864
481 [펌]다음 KAIST 총장은?…'후보 발굴 프로젝트' 신설 나그네 2009.10.14 4868
480 노동조합 들꽃소식지의 옳바른 방향 박봉섭 2009.02.21 4875
479 기호1 연맹혁신_이혜선/전승욱/임헌용 선본 공약 기호1이혜선선본 2009.04.10 4882
478 직급단일화 추진 방법은 권역별 간담회를 통해 정해야... 조합원 2010.03.09 488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