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0.08.09 00:00

만원의 행복!

조회 수 3282 댓글 0


만 원 의 행 복!


동지들
! 퀵 서비스 노동자가 만원짜리 오더수행하면 기사에게 얼마가 남을까요?
단돈 4,700원이 전부랍니다.


-업체수수료:2,500원(25%) 유류비:1,100원 보험료:200원


-오토바이 수리,유지비:1,000원 쿠폰비:500원


최소한 만원에서 절반이상은 기사가 가져가야 4인기준 최저생계가 가능합니다.


특고 아니죠, 순수 노동자 맞습니다!!


단지 운송수단이 본인의 오토바이로 생계를 꾸려간다고 사장님이라니요. 개인 사업자도 아니고 제반 경비일체를 본인이 부담하면서 특수대체 고용 근로자??? 이 무슨 말도 안 되는 엉터리 처방전이란 말입니까?


사회가 전문화, 분업화, 단순화되면서 자연스럽게 하나의 직업군으로 자리매김하여 20여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법의 사각지대에서 외계인 취급받는게 과연 법치주의국가 대한민국에서 말이나 됩니까? 국회, 정부기관, 청와대, 심지어 주부, 학생들까지 이용하는 퀵 서비스가 운송수단이 오토바이란 이유하나로 정부로부터 냉대받고 서자취급 당하는게 맞는걸까요?


전근대적인 사대주의와 탁상행정의 관료주의로 인하여 엄연히 17만이란 퀵서비스 노동자가 종사하는 떳떳한 직업을 더 이상 수수방관 하지말고 정당한 노동자로 인정하길 바란다.


지금도 도로라는 사업장에서 가족을 부양하다 중상내지는 사망하는 퀵 서비스노동자가 아무런 보호도 받지 못하는 안타까운 현실!! 산재보험 이라도 적용받으면 가족에게 빛은 떠안기지 않을 것이다. 정부는 반드시 퀵 서비스 노동자를 제도권으로 수용하길 바란다.


나아가 이러한 무법을 악용하여 살인적인 중간착취를 일삼는 악덕업주들!!


퀵 기사에게 만원짜리 오더하나 던져주고 삼천원을 떼어가는 날강도와 다름없는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 만원짜리 오더한건 처리해서 기사에게 얼마 떨어지는 지 아십니까? 단돈4,700원입니다. 유류비, 수리비, 보험료, 기타 감가상각비를 제하면 저녁에 집에 들어갈 때 허탈할 뿐입니다.


그동안 본 노조에서는 다양한 방법으로 악덕을 근절시킬려고 노력하였으나 무법에 너무나 많은 업체가 난립하여( 수도권 약: 2000여개) 통제불능 상태입니다.


그래서 퀵 서비스 노조에서는 대안으로 모범 사업장을 만들어 최소한의 수수료로 퀵 서비스 노동자가 땀 흘린 댓가 만큼 가져가야 한다는 취지로 비영리 사업장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민주노총 동지여러분! 반드시 노동자성을 회복시키고 17만 퀵 서비스노동자가 민주노조의 깃발아래 뭉칠 수 있는 길은 악질자본과 악덕업주의 마수에서 해방시키는 것 외에 대안이 없다고 본 노조에서 결의하여 조직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사업이니 적극적인 연대를 부탁드립니다. 퀵 서비스를 부르실 때 홍익인간의 마음, 홍익 퀵 서비스로 전화해 주십시오.


본 노조를 빙자하여 오더수급만을 노리는 악덕업주가 있습니다.


반드시 대표전화를 확인하시고 기억하셔서 홍익 퀵으로 부탁드립니다,




대표전화: 1599-1252


(일오퀵퀵-일이오투바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7 회사 기밀 취급자도 노조활동 적법 노동자 2013.06.18 3096
576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다섯번째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1 3102
575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8호] 징계협박 파업방해, 형사책임 반드시 물을 것. 발전노조 2009.12.04 3123
574 [민주노총 3기 임원선거]"네, 알겠습니다. 조합원의 목소리 소중히 듣겠습니다!" 이대식선본 2011.10.07 3131
573 [민주노총 대전본부 이대식선본]2만개의 장점을 가진 민주노총 대전본부 file 이대식선본 2014.12.02 3164
572 환관들 노동자 2013.01.06 3177
571 (정보) "유류세 대폭인하"를 위한 백만인 사이버서명운동 노동자 2012.03.09 3195
570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0호] 발전회사는 경영진과 고위직의 밥벌이 도구가 아니다 발전노조 2009.12.10 3220
569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22호]동지들, 19일 본사에 모입시다! 발전노조 2009.12.14 3233
568 김춘호 신임이사 사퇴 주장에 동의한다. 동의 2012.02.15 3233
567 [인터뷰] 박정규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제로베이스에서 시작" 노동자 2013.04.01 3237
56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9호]다함께 힘찬 투쟁을! 권역별 파업 일정 변경, 16일 2차 전면파업은 예정대로 발전노조 2009.12.07 3246
565 (노동과세계)법률가 289명 ‘철도파업 국회국정조사’ 촉구 조합원 2009.12.21 3247
564 민주노동당이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인가? 지나가는자 2010.10.11 3260
563 (스크랩) 4050대화 내용 유머 2011.05.31 3277
562 울산노동계 "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지지해야" 78.3% 찬성(민중의소리-펌) 노동자만세 2012.01.30 3278
» 만원의 행복! 퀵서비스노조 2010.08.09 3282
560 개념뉴스- MBC 파업 뉴스데스크~! mbc 2010.05.07 3284
559 [발전통신 24호] 회사는 '법과 원칙'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발전노조 2009.12.16 3287
558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1호] 10일 실무교섭, 사측은 목석? 발전노조 2009.12.11 32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