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12238
176 하향평가표 문제 있는 듯.... 조합원 2010.01.14 12271
175 (스크랩) 콜트·콜텍·쌍용차·용산…누가 우리의 하나됨을 가로막는가 노동자 2012.07.24 12300
174 (펌)생명연-KAIST 통합반대 서명 3300명 넘어서 조합원 2008.06.03 12313
173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12342
172 (유튜브) 부부간 운전연수 이렇게 하면 노동자 2012.06.14 12349
171 (펌)노동인권교육 환영한다. 늦은 만큼 시급히 확대해야 노동자 2011.01.05 12360
170 [펌]만세 한번 부르겠습니다. 조합원 2008.06.16 12392
169 광주과기원에는 남남표가 있나보구나. 노동자 2012.01.02 12423
168 (기사 스크랩) 현대차 노사 "공장혁신팀 해체" 합의 노동자 2012.01.12 12449
167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12548
166 (스크랩) 법원, 삼성 '가짜' 집회에 제동 노동자 2012.07.23 12550
165 (기사 스크랩) 노조원 50명 미만 사업장도 전임자 근무 가능 노동자 2013.06.14 12573
164 히말라야 체험과 자원 봉사, 로체 청소년원정대 [무료지원] 로체원정대 2009.07.09 12589
163 (기사스크랩) ‘청년유니온’ 노조 설립 길 열렸다 노동자 2012.02.09 12625
162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12661
161 [민주노총위원장담화문]새로운 희망과 역사를 만드는 전국노동자대회 조합원 2008.11.03 12672
160 공무원노조 대통합 본격 착수 조합원 2009.08.28 12680
159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12719
158 경찰, 굴뚝농성 중단 김정욱 구속영장…민변 반박성명 관리자 2015.03.13 12754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