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MB의 승차감'을 고려한 학교측의 과잉 충성이다."
"연구개발 성과물인 자동차의 안전성을 고려한 조치일 뿐이다."
카이스트(KAIST)가 최근 교내의 멀쩡한 과속방지턱을 뜯어냈다가 며칠만에 다시 설치한 것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카이스트가 최초 공개하는 '온라인 전기자동차'를 학위수여식에 참석하는 이명박 대통령이 시승하기 전후로 벌어진 일이기 때문이다. 학교측의 과잉 충성이라는 주장에 맞서 자동차의 안전성을 고려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반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2009년 카이스트 학위수여식'. 이 대통령은 식에 앞서 학교 연구진이 개발한 온라인 전기자동차 시연회에 참석해 직접 시승했다. 이날 시승은 당초 50m만 이동하기로 돼 있었지만, 이 대통령이 학위수여식장까지 자동차를 타고 가길 원하면서 약 500m를 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교내 도로에 마땅히 있어야 할 과속방지턱은 보이지 않았다.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학교측은 이 대통령이 방문하기 일주일 전, 시연이 예정된 구간의 편도차선에 설치된 방지턱 3~4개를 없앴다. 카이스트 재학중인 한 학생은 "졸업식을 앞두고 작업 인부들이 노란색 테이프로 길을 차단한채 뭔가 작업을 벌였다"며 "그 때까지 학교측의 별다른 공지도 없는 상태여서 무슨 작업을 벌이는지 알지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방지턱은 이 대통령이 시연회를 마치고 떠난 다음 날 곧바로 복구됐다.

또 다른 재학생은 "방지턱을 없앴다가 다시 복구했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나 황당했다"며 "
전기 자동차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은 없지만 굳이 그렇게까지 했어야 했는지 납득이 안된다"고 말했다.

학교측의 입장은 이와 상반된다. '연구개발 성과물을 보호하려는 순수한 조치를 너무 왜곡된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 아닌가'라는 것. 카이스트 관계자는 "자기장으로 충전하는 시스템이 차량 뒤쪽에 연결돼 있는데, 이 장치와 지면과의 높이 차가 약 1cm에 불과해 방지턱을 넘어가다가 자칫 고장날 우려가 높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과잉 충성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 그는 "말도 안된다. 대통령의 탑승을 고려해 방지턱을 없앴다면 학교 정문부터 모두 없앴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전기자동차 개발과 연구를 총괄하고 있는 임춘택 교수는 "전기자동차가 방지턱을 넘어간다고 해서 망가지거나 고장나는 일은 없겠지만, 아직까지 불안정한 실험모델을 대통령이 시승하는 상황인만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방지턱을 없앴다"고 말했다.

카이스트의 이날 학위수여식에 대한 뒷얘기는 인터넷에서도 회자되고 있다. 포털 게시판에 글을 남긴 한 네티즌은 "이날 형부의 졸업식에 참석하기 위해 시부모님과 언니가 학교를 방문했으나 언니는 졸업식에 들어가지도 못했다"며 "대통령이 참석한 행사라고 해서 축하객도 신원이 확인된 2명만 입장을 시켰기 때문"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사촌언니가 와서 집에 와서 하는 말이 '대통령의 승차감을 고려한 때문에 자동차 시승 구간의 방지턱을 모두 없앴다'고 하더라"며 "이 대목에서 웃지 않을 수가 없었다"고 허탈해했다.

자신을 카이스트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졸업생 한 명당 방문객 2명으로 제한을 두고, 그것도 사전에 주민번호등 인적사항을 미리 통보해야 한다"면서 "이건 뭐 (카이스트)졸업식날 이 대통령이 오는 건지, 이 대통령 오는 곳에서 (우리들이)졸업을 하는 것인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전기자동차 탄다고 해서 방지턱을 모조리 없애버렸다"면서 "분명히 졸업식 끝나면 또 다시 만들 것이다. 비용은 분명히 세금으로 충당할텐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 생명 투쟁속보 제6호 file 생명 2008.05.09 8701
236 노조용품 노동자 2008.05.06 8708
235 생명 투쟁속보 제8호 file 생명 2008.05.14 8713
234 무단 조기 퇴근을 해 버리는 KAIST 김세동 노조위원장 열받은 노동자 2015.02.17 8720
233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웹진3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25 8725
232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8726
231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8744
230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8758
»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8787
228 생명 투쟁속보 제4호 file 생명 2008.05.06 8818
227 가짜'통과'로, MB언론장악 미디어악법은 저지된다☆(수준38m) 생각해보자 2009.07.27 8844
226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고인물은 썩습니다! file 정용건 2014.11.28 8847
225 “본인 동의 없는 ? 김금조 2009.09.16 8855
224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8856
223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임원선거 진행에 대한 선본의 입장 이대식선본 2011.10.25 8900
222 [보도자료]수원지법, 가스공사지부 단협 "적법" 조합원 2010.07.27 8939
221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다섯번째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1 8985
220 청년일자리 뺏는 귀족노조의 고용세습. 노동자 2015.02.12 8997
219 꼼꼼이 34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30 9006
218 생공투 카페 개설 cafe.daum.net/tubio 생명 2008.05.22 9012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