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951 댓글 0
조선인 유일의 경성제국대 일본어문학 전공자 서두수.

"서두수는 일제 강점기에 이화여전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1941년 이후 제국 일본이 패전하기 전까지 친일문인단체에서 활동했다. 우선 1941년 8월에는 조선문인협회 간부로 임명되었다. 또한 이 협회가 1943년 4월에 조선문인보국회 (일제말기의 친일 문인단체로 문학자의 총력을 대동아전쟁에 집결하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로 탈바꿈하였을 때는 이 모임에서도 활동했는데, 예를들어 그는 1944년 1월에는 입영하는 학도를 환송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그리고 서두수는 조선문인보국회가 당시 시국의 중대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보도특별정신대에서도 활동하여 강원도에 내려가 시국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친일 문인이 광복후에는 탈바꿈하여

"서두수는 신생독립국가인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는데 (중략) 애국 동맹에도 가입해 1948년 9월 20일에는 대한민국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설파하는 애국동맹순화강연에 참여하여 강연했고 (중략)"

"이와같이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은 고정적이지 않고 가변적이고 다중적이었다. (중략) 서두수의 이런 변화는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그 시대의 요청에 철저하게 응답한 결과였다."

기회주의자의 면모. 일본인이 되기를 선망한 친일 행위자가 광복후에는 애국주의자로 변모.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감. 자식 서남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미국의 언어를 강요한다. 역사의 아이러니다.

"결국 지금까지 살펴보았듯이 서두수는 그 시대에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시대적 요청에 (중략) 철저하게 응답하는 모습을 우리들에게 잘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7 생공투 속보 83호 file 생공투 2008.09.01 10384
25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6호]다양한 현장파업 투쟁 전술을 구사!! 발전노조 2009.11.11 10420
255 세포와 장기, 기관을 복원이 될까요? 장광호 2011.11.03 10422
254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10447
253 (스크랩) 4050대화 내용 유머 2011.05.31 10458
252 민주노총, 국정감사에 노조법 전면재개정 촉구 노동자 2010.10.04 10466
251 참사랑 평신도 2015.03.13 10474
250 (노동과세계)이명박 집권2년, 전국 "심판" 규탄봇물 조합원 2009.12.21 10504
249 (펌)2008 전국노동자대회 안내 조합원 2008.10.27 10520
248 꼼꼼이 26호(공공운수연맬 발행) 조합원 2009.11.24 10525
247 꼼꼼이 29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3.29 10569
246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10615
245 안녕하세요 김경란 2011.09.20 10637
244 (정보) "유류세 대폭인하"를 위한 백만인 사이버서명운동 노동자 2012.03.09 10649
243 (펌) “정당한 쟁의땐 업무지장 줘도 처벌못해” 조합원 2010.04.30 10655
242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공감, 책임 7가지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8 10656
241 생공투 속보 95호(최종호) file 생공투 2008.10.20 10680
240 [과학 강좌] 켈러, 하딩, 해러웨이의 시선으로 과학기술과 젠더 들여다보기 강좌를 소개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0.03.29 10701
239 생공투 속보 79호 file 생공투 2008.08.26 10731
238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1 10750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