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KTX 민영화와 공공부문 민영화를 반대하면 ‘이적단체’인가?
철도노조와 민주노총에 대한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유신의 망령이 우리사회 곳곳에서 부활하고 있다.
어제(4/29) 자행된 민주노총 대전본부 본부장을 포함한 공공운수연맹 운수노조 철도본부의 전.현직 간부 6명에 대한 압수수색은, 국민적 분노가 큰 ‘철도 KTX 민영화 반대’ 투쟁을 조기에 무력화하려는 박근혜 정부의 치밀하게 짜여지고 기획된 공안탄압이며, 1000만 노동자를 대변하여 노동자의 권익을 위해 투쟁해온 민주노총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다.

군부독재 시절부터 지금까지 정권과 자본은, 정권의 위기 때나 국민적 공감대가 큰 투쟁을 앞두고, 노동자들과 민중의 투쟁에 국가보안법을 앞세워 공안탄압을 자행해왔다.
이번에 철도에 대한 압수수색을 자행한 보안3과가 어떤 곳인가. 과거 대공분실로 민주주의를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을 담아 투쟁에 나선 의로운 대학생들을 빨갱이로 몰고 박종철 열사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던 세력들이다. 그 세력들이 사라지지 않고 오늘에 와서는 다시 노동자들의 생존권과 철도민영화 저지를 위해 나선 철도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다.

입만 열면 ‘국민행복시대’를 말하던 박근혜 정부는, 지금까지 국민들을 행복하게 해줄 만한 그 어떤 정책도 제시하지 못했고, 쌍용자동차 노동자들과 약속한 대화의 약속도 헌신짝처럼 내팽겨쳤으며, 이명박 정권에서 행해왔던 노동자 배제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다. 한반도 전쟁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지금, 박근혜 정부의 정책은, 안일하다 못해 무지함 그 자체다! 국민들을 언제 터질지 모를 전쟁의 불안과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

어제, 박근헤 정부가 재갈을 물려 공안탄압을 자행한 철도노조 간부 6명은 철도 KTX 민영화, 공공부문 민영화 반대 투쟁에서 열심히 활동한 노동자들이다. 또한 지금도 민주노총 지역본부장 등 노동자들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노동조합의 간부이다. 이러한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은 철도노조에 대한 탄압을 넘어서 철도 KTX 민영화를 반대한 모든 국민들에 대한 도전이며,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이다. 민주노총은 이 만행적 탄압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박근혜 정부에 경고한다!
KTX 민영화와 공공부문 민영화를 반대하면 ‘이적단체’인가? 철도노조 간부 6명에 대한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철도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에 대해 ‘종북 색깔공세’로 몰아간다면, 박근혜 정부는 철도 노동자들을 상대로 싸우게 되는 것이 아니라, 민주노총 80만 조합원들을 상대로 싸우게 될 것임을 똑똑히 기억해야 할 것이다.
더 나아가 민주주의 역행을 반대하는 4,800만 국민들이 박근혜 정권에 맞서 투쟁하게 될 것임을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

2013년 4월3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대전지역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7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1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2 2359
616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여섯번째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5 2361
615 노동자 계급이여, 그대를 내가 이제 보낸다. 노동자 2014.11.12 2362
614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2363
613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산오름 대회 file 지역본부 2013.10.04 2365
612 별 놈이 다 승진을 하네 노동자 2014.04.08 2370
611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2371
610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2372
609 원직복직쟁취의 그날까지 우리는 투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file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8 2373
60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3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7 2375
607 KAIST 성추행 교수 해임 결정 노동자 2014.09.04 2377
606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고인물은 썩습니다! file 정용건 2014.11.28 2377
605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2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4 2381
604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네번째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0 2383
603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2387
602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투쟁기금 마련을 위한 연대주점 file 서원모 2014.04.10 2397
601 정상철은 희생자가 아닌데. 노동자 2014.05.13 2408
600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출정식 file 이대식 2014.11.11 2419
599 [대자보]감사실의 수상한 행보를 주시하는 이유 file 관리자 2014.08.14 2426
598 원자력연구원 불법파견 철폐 대책위 '정규직전환 촉구' 황규섭 2013.09.13 24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