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5136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7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5014
316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5018
315 내부고발 아웃소싱 제도를 도입하자 노동자 2015.02.17 5021
314 생공투 속보 60호 file 생공투 2008.07.29 5031
313 생공투 속보 33호 file 생공투 2008.06.20 5032
312 생공투 속보 36호 file 생공투 2008.06.25 5037
311 생공투 속보 29호 file 생공투 2008.06.16 5038
310 생공투 속보 35호 file 생공투 2008.06.24 5045
309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5051
308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5059
307 생공투 속보 79호 file 생공투 2008.08.26 5072
306 쉬어 가는 시간?? 조합원 2008.06.17 5075
305 민주노총대전본부 2009 한가위 재정사업 협조 대전지역본부 2009.09.08 5079
304 나를 변화시키는 무한도전, 로체청소년원정대 file 로체원정대 2008.09.18 5084
303 생공투 속보 30호 file 생공투 2008.06.17 5085
302 생공투 속보 25호 file 생공투 2008.06.10 5090
301 무단 조기 퇴근을 해 버리는 KAIST 김세동 노조위원장 열받은 노동자 2015.02.17 5092
300 경찰, ‘굴뚝 농성’ 쌍용차노조 김정욱 사무국장 영장…민변 비난 성명 관리자 2015.03.13 5093
299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8 5102
298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7호]교섭요구에 사측, '황당한 답변'? 발전노조 2009.11.12 5102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