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574 댓글 0







지난달 30일 원자력연구원에서 10년 이상 일을 해오던 11명의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집단 해고됐다.

작년 원자력연구원 비정규지회(지회장 한상진)가 설립된 후 지금까지 13명의 조합원이 해고 됐다.

이번에 해고된 11명은 원자력(연)내 새빛연료과학동에서 핵연료생산, 판형핵연료개발, 시설운영을 담당했던 (주)코라솔 소속의 노동자들이다. 이들은  (주)코라솔 소속이지만  핵연료 생산에 관련한 일체의 업무를 원자력(연)으로부터 전수받고, 업무의 진행 사항 또한 원자력(연)의 직원들에게 보고하고 지휘, 감독을 받아왔다.

공공운수노조연맹 원자력비정규지회는 3일 오전 대덕연구단지 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연)은 하나로에 종사하는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가 불법파견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계약기간 만료를 이유로 해고한 것은 소송으로 시간끌기를 하겠다는 의도’라고 꼬집었다.

원자역(연)은 올해 1월 31일에 하청업체 (주)한신엔지니어링 소속의 두명의 노동자를 해고한 바 있다. 이들 역시 형식적으로는 용역노동자이지만 원자력(연)이 사실상 채용을 결정하였고 업무에 대해 직접 지휘 감독뿐만 아니라 결과물에 대한 보고까지 받아 왔다. 또한 휴가 등 근태관리도 직접 수행했고 출장비를 과제비에서 직접 지급하기도 했다.

지난 6월 25일 충남지방노동위원회는 원자력(연)을 상대로 지회가 제기한 부당해고 및 불법 파견에 대해 인정을 했다.  형식만 도급일 뿐 사실상 파견에 해당되고 하청업체가 파견업을 수행할 자격이 없고 업무의 성격도 파견업에 허용되지 않아 불법파견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지회는 기자회견에서 “불법파견이 인정된 만큼 부당해고를 철회하고 직접고용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기초기술연구회와 미래창조과학부, 국회 관련 상임위원회가 나서서 부당해고를 중단시키고 불법파견 비정규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강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회는 노조인정, 부당해고 철회,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원자력(연)앞에서 139일째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 우리함께 부산으로 모입시다 file 3차희망버스 2011.07.21 8732
356 생공투 속보 64호 file 생공투 2008.08.04 8734
355 생공투 속보 66호 file 생공투 2008.08.06 8738
354 생공투 속보 31호 file 생공투 2008.06.18 8748
353 생공투 속보 73호 file 생공투 2008.08.18 8751
352 생공투 속보 61호 file 생공투 2008.07.30 8754
351 쉬어 가는 시간?? 조합원 2008.06.17 8761
350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8761
349 생공투 속보 45호 file 생공투 2008.07.08 8762
348 생공투 속보 44호 file 생공투 2008.07.07 8763
347 생공투 속보 56호 생공투 2008.07.23 8767
346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8768
345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1 8768
344 생공투 속보 33호 file 생공투 2008.06.20 8769
343 생공투 속보 34호 file 생공투 2008.06.23 8770
342 생공투 속보 43호 file 생공투 2008.07.04 8770
341 안녕하세요 김경란 2011.09.20 8772
340 생공투 속보 70호 file 생공투 2008.08.12 8775
339 무가지 꼼꼼(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3.11 8778
338 생공투 속보 76호 file 생공투 2008.08.21 8784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