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4656 댓글 0




기륭분회 단식자, 병원으로 이송


김소연 분회장, 단식 의지 굽히지 않아



정문교 기자 moon1917@jinbo.net / 2008년08월16일 13시31분




















16일 단식 67일을 맞는 김소연 기륭분회 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이 주변의 설득 끝에 응급치료를 받기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김소연 분회장은 단식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14일 기륭전자 노사의 교섭이 결렬된 후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 조합원들은 두 명의 단식여부와 투쟁방향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결국 15일 금속노조가 쟁의대책회의에서 기륭분회 투쟁을 첫 번째로 다루며 전 조직적으로 투쟁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기륭분회 조합원들은 단식자들의 설득에 들어갔다.

김소연 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은 조합원들의 장시간 설득 끝에 15일 밤 단식을 마치고 응급치료를 받기로 결정했다. 유흥희 조합원은 폐에 물이 차기 시작해 단식을 중단하지 않으면, 목숨이 위태로운 상태였다. 하지만 김소연 분회장은 16일 아침 응급치료는 받겠지만 단식은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조합원들은 다시 설득했지만 김소연 분회장의 뜻을 꺾지 못했다.

16일 기자회견에서 오상룡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금속노조는 기륭분회의 연대단체가 아니”라며 “하나의 조직으로 책임지는 투쟁을 통해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속노조는 집중집회 및 순회상경투쟁 등을 통해 기륭전자를 압박할 예정이다.

송경동 기륭공대위 집행위원장은 “이겨서 내려오게 하고 싶었지만, 기륭동지들의 투쟁에 비해 우리가 너무 부족했다”며 “노동운동이 계속되고 있듯이 기륭분회의 투쟁도 끝난 것이 아니다. 분노와 미안한 마음을 담아서 기필코 기륭자본을 응징하고 말 것”이라 말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김소연 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은 들것에 실려 옥상 농성장을 내려와 서울 목동에 위치한 녹색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은 들것에 실려 내려오면서 눈물을 참지 못했고, 그 시간 멈췄던 비가 다시 내리기 시작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 생공투 속보 41호 file 생공투 2008.07.02 4657
356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4662
355 생공투 속보 95호(최종호) file 생공투 2008.10.20 4671
354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4673
353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4673
352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4680
351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4685
350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4689
349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4694
348 생공투 속보 85호 file 생공투 2008.09.08 4698
347 [보도자료] 노조파괴 하청업체 선정 서울대병원 규탄 기자회견 서울대병원 2015.03.13 4699
346 생공투 속보 66호 file 생공투 2008.08.06 4711
345 생공투 속보 77호 file 생공투 2008.08.22 4716
344 생공투 속보 45호 file 생공투 2008.07.08 4723
343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4730
342 생공투 속보 40호 file 생공투 2008.07.01 4731
341 생공투 속보 61호 file 생공투 2008.07.30 4737
340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4737
339 생공투 속보 21호 file 생명 2008.06.03 4741
338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4743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