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1362 댓글 0







지난달 30일 원자력연구원에서 10년 이상 일을 해오던 11명의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집단 해고됐다.

작년 원자력연구원 비정규지회(지회장 한상진)가 설립된 후 지금까지 13명의 조합원이 해고 됐다.

이번에 해고된 11명은 원자력(연)내 새빛연료과학동에서 핵연료생산, 판형핵연료개발, 시설운영을 담당했던 (주)코라솔 소속의 노동자들이다. 이들은  (주)코라솔 소속이지만  핵연료 생산에 관련한 일체의 업무를 원자력(연)으로부터 전수받고, 업무의 진행 사항 또한 원자력(연)의 직원들에게 보고하고 지휘, 감독을 받아왔다.

공공운수노조연맹 원자력비정규지회는 3일 오전 대덕연구단지 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연)은 하나로에 종사하는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가 불법파견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계약기간 만료를 이유로 해고한 것은 소송으로 시간끌기를 하겠다는 의도’라고 꼬집었다.

원자역(연)은 올해 1월 31일에 하청업체 (주)한신엔지니어링 소속의 두명의 노동자를 해고한 바 있다. 이들 역시 형식적으로는 용역노동자이지만 원자력(연)이 사실상 채용을 결정하였고 업무에 대해 직접 지휘 감독뿐만 아니라 결과물에 대한 보고까지 받아 왔다. 또한 휴가 등 근태관리도 직접 수행했고 출장비를 과제비에서 직접 지급하기도 했다.

지난 6월 25일 충남지방노동위원회는 원자력(연)을 상대로 지회가 제기한 부당해고 및 불법 파견에 대해 인정을 했다.  형식만 도급일 뿐 사실상 파견에 해당되고 하청업체가 파견업을 수행할 자격이 없고 업무의 성격도 파견업에 허용되지 않아 불법파견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지회는 기자회견에서 “불법파견이 인정된 만큼 부당해고를 철회하고 직접고용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기초기술연구회와 미래창조과학부, 국회 관련 상임위원회가 나서서 부당해고를 중단시키고 불법파견 비정규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강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회는 노조인정, 부당해고 철회,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원자력(연)앞에서 139일째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7 가짜'통과'로, MB언론장악 미디어악법은 저지된다☆(수준38m) 생각해보자 2009.07.27 9268
396 생공투 속보 76호 file 생공투 2008.08.21 9267
395 생공투 속보 41호 file 생공투 2008.07.02 9271
394 생공투 속보 56호 생공투 2008.07.23 9278
393 생공투 속보 33호 file 생공투 2008.06.20 9284
392 불과 50초안에 인생을 전부를 담다!! 가을사랑 2008.12.03 9290
391 생공투 속보 47호 file 생공투 2008.07.10 9297
390 생공투 속보 72호 file 생공투 2008.08.14 9302
389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9305
388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9305
387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9307
386 생공투 속보 60호 file 생공투 2008.07.29 9309
385 직급 단일화 관련 문의 조합원 2009.10.28 9312
384 어성초 =아토피에 효과 김린 2008.08.27 9315
383 [공기업 민영화 반대 100초 토론]영상 조합원 2008.07.10 9319
382 (펌)철도 파업으로 서울대 불합격 기사 조작의 전말 file 조합원 2010.04.02 9325
381 회사 기밀 취급자도 노조활동 적법 노동자 2013.06.18 9326
380 생공투 속보 69호 file 생공투 2008.08.11 9327
379 생공투 속보 73호 file 생공투 2008.08.18 9349
378 [펌-기고] 공안정국으로 경제를 살릴 수는 없다 조합원 2008.08.28 9352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