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합원과 고락을 함께 하면서


새롭게 거듭나는 민주노총 대전본부를 만들겠습니다.




 


두달 가까운 선거기간이 보약이 되었습니다.


현장에서 해주신 따끔한 질책과 애정어린 격려에 감사드립니다.


길었던 선거기간이 오히려 지역을 제대로 이해하고 현장의 요구를 겸허하게 들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우려가 기우였으면 좋겠다”는 말씀대로 실천으로 조합원에게 감동을 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조합원과 함께 울고, 함께 웃는 대전본부를 만들겠습니다.


“현장과 소통하라”는 말씀에서 해답을 찾겠습니다.


조합원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발로 뛰겠습니다.


조금 더디 가더라고 조합원과 보폭을 함께 하면서 딱 한걸음 앞장 서 가겠습니다.



 


새롭게 거듭나는 대전본부를 만들겠습니다.


피와 눈물이 서려있는 민주노조의 역사를 계승하면서, 조합원의 이해와 요구를 실현하기 위해 혁신하겠습니다.


“좀 더 다른 모습으로 거듭나기를 부탁한다”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우리 노동자들은 미래를 창조하는 사람들입니다.


미래의 주인답게 새롭게 거듭나는 대전본부를 만들겠습니다.



 


사랑하는 조합원 동지들!


아직도 귓가에는 현장에서 들었던 소리가 울리고, 손끝에는 잡아주셨던 체온이 남아 있습니다.


민주노총 대전본부 안에서 우리는 신념과 의리로 뭉친 한 형제이고, 동지입니다.


“동지라는 이름에 부끄럽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말씀대로 형제적 의리로 실망시키지 않는 대전본부가 되겠습니다.


이제는 통합과 단결로 우리 노동자들이 주인이 되는 희망찬 미래를 향해 큰 걸음 내딛어 갑시다.


대전본부를 애정으로 지켜주고 계신 조합원동지들께 다시 한번 머리숙여 감사드립니다.



2011년 11월 12일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당선자


이대식/김홍일/이강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7 (포스터) 이명박정권 심판 범국민대회 file 노동자 2011.06.24 6466
456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6470
455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6477
454 기호1번 수석부위원장 후보가 꼭 되었으면 합니다 닉베라 2009.04.09 6478
453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6478
452 우리함께 부산으로 모입시다 file 3차희망버스 2011.07.21 6482
451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재선거에 들어가며... 이대식선본 2011.11.03 6486
450 생공투 속보 68호 file 생공투 2008.08.08 6491
449 세계를 뒤흔든 금융빅뱅 월간<노동세상> 2008.11.10 6491
448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6494
447 생공투 속보 93호 file 생공투 2008.10.14 6495
446 (펌) 법원 "KTX 승무원은 철도공사 노동자" 노동자 2010.08.26 6495
445 생공투 속보 91호 file 생공투 2008.10.07 6501
444 생공투 속보 74호 file 생공투 2008.08.19 6503
443 (노동과세계)기륭전자분회투쟁 6년 만에 극적 타결 이뤄 조합원 2010.11.02 6510
442 화물연대 박종태 열사 유서 관리자 2009.05.08 6514
441 12대 임원선거에 대한 기대 박봉섭 2009.05.15 6515
440 한구과학기술원 노동조합의 합법성 의문 노동자 2014.09.19 6515
439 (노동과세계)이명박 집권2년, 전국 "심판" 규탄봇물 조합원 2009.12.21 6516
438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651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