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6634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7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6726
456 생공투 속보 83호 file 생공투 2008.09.01 6727
455 생공투 속보 91호 file 생공투 2008.10.07 6727
454 한 교사의 시국 선언 - 신성한 교육의 장을 이념으로 더럽히지 말라 참교육 2009.06.30 6730
453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4호] 본사에서 울려퍼진 "해고 철회" 발전노조 2009.11.24 6733
452 (노동과세계)동희오토 사내하청 해고자 전원 복직 조합원 2010.11.03 6733
451 생공투 속보 54호 file 생공투 2008.07.21 6740
450 지란지교를 꿈꾸며(2) 청량거사 2009.04.15 6742
449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6744
448 (정보) "유류세 대폭인하"를 위한 백만인 사이버서명운동 노동자 2012.03.09 6748
447 (펌)롯데백화점 비정규직 해고자 일부 복직 노사 합의 file 노동자 2011.02.08 6750
446 생공투 속보 94호 file 생공투 2008.10.16 6751
445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6753
444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6756
443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6757
442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6758
441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6763
440 생공투 속보 68호 file 생공투 2008.08.08 6764
439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6764
438 민주노총대전본부 2009 한가위 재정사업 협조 대전지역본부 2009.09.08 6769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