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4186 댓글 0
국민노후 지키기 위해 300여개 시민사회단체 연대와 공동실천 선언

공적연금 강화를 기치로 302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모여 만든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이하 연금행동)311() 오전 11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발족했다. 연금행동은 민주노총, 참여연대, 한국노총, 한국여성단체연합이 제안하여 기존 국민연금바로세우기 국민행동이 확대 재편한 상설연대체로, 노동, 농민, 빈민, 여성, 청년, 노인, 장애, 학생 등 각계각층의 노동시민사회단체가 함께 모여 구성됐다.


이날 연금행동은 발족선언문을 통해 정부의 공적연금 축소와 사적연금 활성화 정책기조를 비판하면서, 이대로 방치한다면 노후빈곤과 소득불평등은 더욱 심화될 수밖에 없으며 큰 사회적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노후의 존엄과 안정적인 소득보장은 국제노동기준과 인권조약에 기반한 기본적 권리임을 강조하면서 모든 국민이 공적연금을 통해 적절한 수준 이상의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공무원연금과 관련해서도, ‘재정고갈, 세금폭탄등 자극적이고 악의적인 선동으로 비용절감을 통한 국가책임 축소에만 초점이 맞춰있으며, 낮아진 국민연금을 기준으로 단순 형평성만을 강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금행동은 공무원연금 개혁과 관련하여, 당사자 간 사회적 논의와 합의가 중요하며, 현재 국민대타협기구역시 공무원연금 뿐 아니라 기초연금, 국민연금을 포함해 노후소득보장 전반에 대한 논의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으로 연금행동은 <안녕한 노후가 가능한 노후소득보장을 위한 공적연금 강화>, <국민연금의 보장성 강화와 사각지대 해소>, <가입자의 이해를 중심으로 한 국민연금기금운용의 재편방안 모색>, <기초연금의 진짜 기초연금화> 4대 정책과제를 결정하고, 공적연금 강화를 위한 다양한 교육·홍보 및 실천사업, 정책사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최종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최두환 한국노총 부위원장, 이찬진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장,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박차옥경 한국여성단체연합 사무처장, 김선태 노년유니온 위원장,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이충재 공무원노조 위원장, 변성호 전교조 위원장, 김영균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장, 이권능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정책위원장, 문유진 복지국가청년네트워크 대표 등 각계 대표가 참여해 국민의 노후를 위해 공적연금을 강화해야한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2137
636 포스텍이 카이스트보다 나은 점 하나 노동자 2014.10.22 2227
635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2272
634 카이스트 직원이 억대 연구비 횡령 노동자 2014.10.26 2277
633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2282
632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2300
631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공적연금 반드시 지킨다! - 만화 file 정용건 2014.11.28 2303
630 남양유업, 어용대리점협 결성 개입한 정황 노동자 2013.05.31 2305
629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 선본 출정식 이대식 2014.11.11 2313
628 일행이 폭행 현장에서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아도 폭행 동참 노동자 2014.09.29 2316
627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2321
626 니체『선악의 저편』 노동자 2013.10.21 2332
625 [펌]새롭게 바뀌는 주차 가능 지역 노동자 2012.03.20 2334
624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2340
623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2342
622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2344
621 노조가입율 30퍼센트도 안되는... 노동자 2014.05.01 2351
620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2352
619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2352
618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23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