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7 생공투 속보 72호 file 생공투 2008.08.14 4852
476 생공투 속보 71호 file 생공투 2008.08.13 4764
475 생공투 속보 71호 file 생공투 2008.08.14 5022
474 생공투 속보 70호 file 생공투 2008.08.12 5381
473 생공투 속보 69호 file 생공투 2008.08.11 5192
472 생공투 속보 68호 file 생공투 2008.08.08 4808
471 생공투 속보 67호 file 생공투 2008.08.07 4905
470 생공투 속보 66호 file 생공투 2008.08.06 5143
469 생공투 속보 65호 file 생공투 2008.08.05 5202
468 생공투 속보 64호 file 생공투 2008.08.04 5252
467 생공투 속보 63호 생공투 2008.08.01 5231
466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5140
465 생공투 속보 61호 file 생공투 2008.07.30 5204
464 생공투 속보 60호 file 생공투 2008.07.29 5277
463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4830
462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5262
461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4984
460 생공투 속보 56호 생공투 2008.07.23 4898
459 생공투 속보 55호 file 생공투 2008.07.22 4641
458 생공투 속보 54호 file 생공투 2008.07.21 480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