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161 댓글 0
때때로 자신의 과거때문에
 
자신의 현재까지 미워하는 사람을 보게 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가장 뜻 깊고,

가장 중요한 지금이라는 시간을 소홀히 하기 쉽습니다.


과거는 아무리 좋은 것이라해도
 
다시돌아오는 법이 없는 이미 흘러간 물과도 같을 뿐더러
 
그것이 아무리 최악의 것이였다 해도 지금의 자신을 어쩌지는 못합니다.


우리가 관심을 집중시켜야 할 것은
 
지나온 시간이 얼마나 훌륭했는가 하는 것이 아니라.....

남겨진 시간을 어떤 마음가짐으로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 입니다.


자신이 그토록 바라고 소망하는 미래는
 
자신의 과거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지금 현재에 의해 좌지우지된다는 사실 기억하십시오.


우리 인생의 목표는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보이지 않는 소중한 사랑 中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7 생공투 속보 88호 file 생공투 2008.09.23 9034
476 생공투 속보 26호 file 생공투 2008.06.11 9035
475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9037
474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9046
473 생공투 속보 77호 file 생공투 2008.08.22 9050
472 (펌)대전지법, 2009년 철도파업 무죄 선고 file 노동자 2011.01.31 9050
471 조합원게시판... 유미선 2009.03.26 9052
470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9058
469 생공투 속보 38호 file 생공투 2008.06.27 9062
468 (펌)한국노총, '공공기관 선진화’ 관련 한나라당 합의문 조인 조합원 2009.08.17 9062
467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9062
466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9065
465 생공투 속보 94호 file 생공투 2008.10.16 9066
464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9069
463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9069
462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9070
461 [전국노동자대회]WAR 1% VS 99% 조합원 2008.10.24 9074
460 생공투 속보 37호 file 생공투 2008.06.27 9083
459 2009 설명절 진보적 장애인운동조직 운영기금 마련 장애인문화공간 2009.01.08 9083
458 롯데 노조탄압에 공동투쟁으로 맞선다 file 노동자 2011.01.27 9083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