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077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7 (펌)생명연-KAIST 통합반대 서명 3300명 넘어서 조합원 2008.06.03 11334
496 신채호 선생의 절실한 한마디!!! 금빛구름 2008.12.17 11331
495 (기사스크랩)1848일 만에 날아든 희망…대법원 “콜트·콜텍 정리해고 부당” 노동자 2012.02.23 11322
494 (유튜브) 부부간 운전연수 이렇게 하면 노동자 2012.06.14 11306
493 ++++대한한국 종교가 섞었다==종교 사기꾼 퇴출합시다++++장단맞추기== 행복하세요 2012.05.15 11298
492 친일파 김활란 노동자 2013.05.31 11285
491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11250
490 (스크랩)두레박, 송경동, 그리고 희망 희망버스 2012.01.12 11227
489 생명 투쟁속보 제3호 file 생명 2008.04.30 11225
48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3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7 11219
487 (펌) 대법 "불법파견도 2년 경과하면 고용 보장" 조합원 2008.09.20 11218
486 (스크랩) “아버지를 죽여 놓고 나까지 정리해고 한 한진중공업” 노동자 2011.08.05 11100
485 (스크랩) 전교조 ‘종북’ 표현, 법원 연이어 ‘명예훼손’ 결정 노동자 2013.07.05 11089
484 (기사스크랩) ‘청년유니온’ 노조 설립 길 열렸다 노동자 2012.02.09 11080
483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우주리 2008.04.23 11080
482 서남표 총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file 생명 2008.04.29 11057
481 (스크랩)MBC 노조, 170일 만에 파업 잠정중단 결정(종합) 노동자 2012.07.17 11049
480 투쟁하는 노동자들과 <맑시즘2014>에서 함께 토론해요! 맑시즘 2014.08.03 11039
479 위기에 빠진 버스조직에 대한 공공운수노조의 안일한 인식을 통탄할 따름이다! 버스조합원 2014.02.19 11018
47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출정식 file 이대식 2014.11.11 10946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