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570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1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9498
490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9502
489 생공투 속보 68호 file 생공투 2008.08.08 9514
488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임원선거운동을 마치며... 이대식선본 2011.10.16 9515
487 (펌)16일 새벽,기륭 구 공장에 용역 또 다시 들이닥쳐(참세상) 조합원 2010.08.16 9526
486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9530
485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9533
484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9535
483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9537
482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9540
481 직급 단일화 관련 문의 조합원 2009.10.28 9545
480 지란지교를 꿈꾸며(2) 청량거사 2009.04.15 9550
479 생공투 속보 43호 file 생공투 2008.07.04 9553
478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9554
477 조합원게시판... 유미선 2009.03.26 9557
476 생공투 속보 61호 file 생공투 2008.07.30 9563
475 생공투 속보 13호 file 생명 2008.05.22 9565
474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9565
» 지란지교를 꿈꾸며(1).... 청량거사 2009.04.14 9570
472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9575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