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188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7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5.15 8928
53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7호]교섭요구에 사측, '황당한 답변'? 발전노조 2009.11.12 8956
535 꼼꼼이23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7.01 8965
534 (펌)16일 새벽,기륭 구 공장에 용역 또 다시 들이닥쳐(참세상) 조합원 2010.08.16 8988
533 [펌]다음 KAIST 총장은?…'후보 발굴 프로젝트' 신설 나그네 2009.10.14 8991
532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3호]영흥지부 파업은 계속된다! 회사의 탄압이 계속되면 투쟁은 더 높아질것 발전노조 2009.11.23 8998
531 12대 임원선거에 대한 기대 박봉섭 2009.05.15 9002
530 생매장 돼지들의 절규 나돼지 2011.02.23 9012
529 생공투 속보 91호 file 생공투 2008.10.07 9025
528 [발전통신 25호]"회사는 계획적인 인권침해 저질러" 발전노조 2009.12.24 9029
527 (유래) 시벌로마 유머 2011.05.25 9045
526 요즈음 조합에서 이상한 소문이 들리네요 조합원 2008.06.27 9048
525 원직복직쟁취의 그날까지 우리는 투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file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8 9053
524 박지연 씨 죽음 "삼성이 죽이고 정부가 방조했다" file 조합원 2010.04.05 9067
523 (펌 노동과세계))국제공공노련, MB에 공무원노조 탄압 공식서한 경고 조합원 2010.03.18 9071
522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6호]영흥화력 인권탄압 막기 위해 ‘국회, 법률, 인권’단체가 나섰다!! 발전노조 2009.11.27 9074
521 사이버 불리(Cyberbully)에 대한 짧은 생각 위원장 2012.01.12 9086
520 조합원 해외연수는 사측 직원해외연수프로그램의 인원 확대로 처리해야 조합원 2009.08.25 9088
519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8 9090
518 인사팀장의 직원 직급단일화 설명회--이대로 두어야 하나? 조합원 2010.07.16 90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