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소식지에 의하면, 노동조합에서 매년 조합원 2명을 뽑아 조합비로 1인 
  당 150만 원을 지원하여 해외연수를 보낸다고 한다. 물론 조합원을 위
  하겠다는 뜻을 모르는 바 아니다. 하지만 과연 노동조합비로 조합원을 
  해외연수 시키는 것이 옳은 일인지 의문이 든다.


  노동조합은 수익단체가 아니다. 그리고 그리 넉넉하지 않은 조합원의
  금쪽같은 노동조합비로 운영되는 단체다. 따라서 노동조합비는 필수적
  인 용처에 최소한의 비용으로 검소하게 그리고 가능한 한 조합원 모두
  가 수혜를 받는 곳에 사용되어져야 한다.


  또 노동조합이 특정 수익사업을 통해 벌어들이는 수입 역시 노동조합비
  로 봐야 하고,
따라서 이것 역시 순수 노동조합비와 동일한 성격으로 사
  용되어져야 한다.


  그러나 이번 노동조합의 조합원 해외연수 계획은 조합원을 위하는 일이
  기는 하나, 꼭 해야 하거나 절실히 요구되는 사업이 아니며, 수혜 받는
  개인으로 보면 그 금액도 상당히 크다. 그리고 봄, 가을의 노동조합
  야외 행사처럼 희망하는 모든 조합원이 참여 할 수 있는 사업도 아니다.


  게다가 이 사업이 현 집행부에서 끝날 경우, 수혜 받지 못한 조합원들의
  불만은 상당히 클 것이며, 설령 이 사업이 계속 이어진다고 해도 전 조
  합원이 한 차례씩 수혜를 받으려면 수십 년이 걸릴 것이다.


  무엇보다도 노동조합은 사측이 시행하는 직원 해외연수 등의 직원(조
  합원)복지에 대해 미흡한 부분을 메우는 조직이 아니다. 노동조합은 사
  측에 대해 직원(조합원)의 해외연수 인원 확대 등 복지제도의 질적 향
  상을 요구하고 확보함으로써, 사측의 비용 지출을 통한 직원(조합원)의
  복지 향상을 꾀해야 하는 조직이다.


  그러나 노동조합은 이번 조합원 해외연수 계획을 수립함에 있어, 사측
  과의 교섭을 통해 사측 비용으로 직원(조합원) 해외연수 인원을 확대하
  려고 한 노력은 없어 보인다. 단지 노동조합비 또는 특정 수익사업 수입
  에 의한 조합원의 해외연수만을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면에서, 노동조합의 이번 노동조합비에 의한 조합원의 해외연수
  계획은 옳지 않아 보인다. 설령 노동조합비 외에 특정 수익사업의 수입
  으로 노동조합의 형편이 크게 좋아졌다고 해도 말이다.



  정말 우리 직원(조합원)의 해외연수 인원 확대가 필요하다면, 사측이
  시행하는 직원 해외연수프로그램에 직원(조합원)이 보다 많이 갈 수
  있도록 사측과 교섭해야 옳지 않을까? 이것이 진정한 노동조합의 임무
  이고 집행부가 자져야 할 마음가짐이 아닐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1 [발전통신 25호]"회사는 계획적인 인권침해 저질러" 발전노조 2009.12.24 9241
530 생공투 속보 91호 file 생공투 2008.10.07 9243
529 원직복직쟁취의 그날까지 우리는 투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file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8 9248
» 조합원 해외연수는 사측 직원해외연수프로그램의 인원 확대로 처리해야 조합원 2009.08.25 9261
527 가짜'통과'로, MB언론장악 미디어악법은 저지된다☆(수준38m) 생각해보자 2009.07.27 9268
526 박지연 씨 죽음 "삼성이 죽이고 정부가 방조했다" file 조합원 2010.04.05 9272
525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9284
524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9295
523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6호]영흥화력 인권탄압 막기 위해 ‘국회, 법률, 인권’단체가 나섰다!! 발전노조 2009.11.27 9297
522 민주노총 제6기 임원선거포스터(위원장, 사무총장, 부위원장 후보) file 관리자 2010.01.14 9301
521 생공투 속보 26호 file 생공투 2008.06.11 9311
520 [전단] 5.12 대국민 선전물(근심위 폭력 날치기 규탄 관련) file 민주노총 2010.06.15 9311
519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9313
518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9331
517 사이버 불리(Cyberbully)에 대한 짧은 생각 위원장 2012.01.12 9339
516 [성명서]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기관운영 일삼은 권명상소장은 사퇴하라 공공연구노조 2010.04.05 9358
515 (유래) 조온마난색기 유머 2011.05.25 9360
514 송년회로 개처럼 망가지네 file 개고생 2009.12.23 9371
513 <논평>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조합원 2010.08.04 9379
512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93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