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548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1 요즈음 조합에서 이상한 소문이 들리네요 조합원 2008.06.27 9165
530 올해 수고하셨습니다. 조합원 2007.12.26 80347
529 연습--로고자동차... 정상철 2007.12.06 14213
528 연말 연시를 따뜻하게 나그네 2007.12.24 26860
527 여성리더십 학교 신청하세요~ 민주노동당 대전시당 2009.09.03 12199
526 어성초 =아토피에 효과 김린 2008.05.09 10530
525 어성초 =아토피에 효과 김린 2008.08.27 10322
524 안도현 시인의 "연탄한장" file 노동자 2012.07.10 16350
523 안녕하세요 김경란 2011.09.20 11729
522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11670
521 쌍용차 노조 사측 '인력구조조정 최종안' 노조 와해 기만책... 관리자 2009.06.26 9463
520 쌍용차 노사 합의 내용 조합원 2009.08.07 8980
519 신채호 선생의 절실한 한마디!!! 금빛구름 2008.12.17 12253
518 신묘년을 맞이하며 현은 2011.01.08 11344
517 시대 단상 민성 2011.02.18 11659
516 쉬어 가는 시간?? 조합원 2008.06.17 8761
515 송년회로 개처럼 망가지네 file 개고생 2009.12.23 9374
514 세포와 장기, 기관을 복원이 될까요? 장광호 2011.11.03 11050
513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8211
512 세계를 뒤흔든 금융빅뱅 월간<노동세상> 2008.11.10 977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