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울산노동계 "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지지해야" 78.3% 찬성(민중의소리-펌)



울산노동계 "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지지해야" 78.3% 찬성


민중의소리 현석훈 기자 radio@vop.co.kr




울산지역 노동자들은 민주노총이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입장을 결정하는 것에 대해 '찬성한다'(78.3%)는 입장이 우세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합원들은 '민주노총의 통합진보당 지지결정'에 대해 상당수가 공감하고 있으며, '민주노총의 야권후보단일화 추진'에 대해서는 이보다 더 높은 찬성률을 보이고 있다.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가 26일 조합원 51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조합원들은 '민주노총의 통합진보당 지지결정'에 대해 '찬성한다'(적극찬성 43.9%, 찬성 34.4%)는 의견이 '반대한다'(적극반대 3.3%, 반대 9.8%)는 의견보다 훨씬 높았다. 민주노총 내에서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입장 결정에 대해 논란을 벌이고 있지만 조합원들은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입장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확인돼 민주노총의 입장이 주목되고 있다.



또 민주노총이 야권후보 단일화를 추진하는것에 대한 의견 역시 '찬성'(적극찬성 61.8%, 찬성 25,7%)이 '반대'(반대 4.5% 적극반대 2.7%)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조합원들은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노동현안'에 대해 ▲노조법 개정(30.5%) ▲비정규직 문제 해결/개선(27.1%) ▲최저임금 인상 및 제도개선(25.8%) ▲인위적 구조조정 철폐(16.6%)순으로 나타났다.



산별연맹 소속별로 금속노조(41.3%), 보건의료노조(35.7%), 화섬연맹(41.4%)는 '노조법 개정'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민주택시(62.5%), 울산건설기계(52.8%), 플랜트건설(38.3%)에서는 '최저임금 인상 및 법제도 개선'이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 조홍영 정치위원장은 "울산지역본부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4·11 총선에서 노동현안 해결과 한미FTA폐기를 전면적으로 쟁점화할 것"이라며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서 보여진 통합진보당에 대한 조합원 지지 입장을 민주노총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진보정당 후보 단일화를 통해 진보후보 전원 당선과 야권 후보단일화를 통해 이명박 정권 심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오차는 ±3.2%p, 응답률은 15.3%(783명)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1 (스크랩) 전교조 ‘종북’ 표현, 법원 연이어 ‘명예훼손’ 결정 노동자 2013.07.05 12352
550 (스크랩) 법원, “노조파괴 목적 ‘공격적 직장폐쇄’ 위법” 노동자 2013.07.04 14788
549 [성명서] 공공운수노조 이상무위원장의 편파적 정파적 징계행태를 규탄한다. file 경기지역지부 2013.06.19 8508
548 회사 기밀 취급자도 노조활동 적법 노동자 2013.06.18 9877
547 (기사 스크랩) 노조원 50명 미만 사업장도 전임자 근무 가능 노동자 2013.06.14 12748
546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8141
545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 노동자 2013.05.31 12452
544 남양유업, 어용대리점협 결성 개입한 정황 노동자 2013.05.31 9080
543 친일파 김활란 노동자 2013.05.31 17682
542 (기사 스크랩) 용산참사 미신고 집회 해산명령 불응 혐의에 ‘무죄’ 선고 노동자 2013.05.28 13391
541 (기사 스크랩) 대법 "방통위, 모든 종편자료 공개하라", 종편 긴장 노동자 2013.05.28 13224
540 (기사 스크랩)윤창중보다 더 큰 사고 노동자 2013.05.13 13125
539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8359
538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12344
537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14249
536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11670
535 [인터뷰] 박정규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제로베이스에서 시작" 노동자 2013.04.01 8859
534 (기사 스크랩) 국책기관 원자력연구원도 불법파견 노동자 2013.04.01 13804
533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11236
532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96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