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306 댓글 0
조선인 유일의 경성제국대 일본어문학 전공자 서두수.

"서두수는 일제 강점기에 이화여전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1941년 이후 제국 일본이 패전하기 전까지 친일문인단체에서 활동했다. 우선 1941년 8월에는 조선문인협회 간부로 임명되었다. 또한 이 협회가 1943년 4월에 조선문인보국회 (일제말기의 친일 문인단체로 문학자의 총력을 대동아전쟁에 집결하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로 탈바꿈하였을 때는 이 모임에서도 활동했는데, 예를들어 그는 1944년 1월에는 입영하는 학도를 환송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그리고 서두수는 조선문인보국회가 당시 시국의 중대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보도특별정신대에서도 활동하여 강원도에 내려가 시국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친일 문인이 광복후에는 탈바꿈하여

"서두수는 신생독립국가인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는데 (중략) 애국 동맹에도 가입해 1948년 9월 20일에는 대한민국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설파하는 애국동맹순화강연에 참여하여 강연했고 (중략)"

"이와같이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은 고정적이지 않고 가변적이고 다중적이었다. (중략) 서두수의 이런 변화는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그 시대의 요청에 철저하게 응답한 결과였다."

기회주의자의 면모. 일본인이 되기를 선망한 친일 행위자가 광복후에는 애국주의자로 변모.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감. 자식 서남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미국의 언어를 강요한다. 역사의 아이러니다.

"결국 지금까지 살펴보았듯이 서두수는 그 시대에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시대적 요청에 (중략) 철저하게 응답하는 모습을 우리들에게 잘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7 [인터뷰] 박정규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제로베이스에서 시작" 노동자 2013.04.01 8283
556 단체협약 해지의 법적검토와 노조의 대응 노동법률원 2009.08.19 8297
555 국가인권위등재기사...정년차별관련 관리자 2009.06.02 8312
554 [전단] 5.12 대국민 선전물(근심위 폭력 날치기 규탄 관련) file 민주노총 2010.06.15 8326
553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8327
552 정상철은 희생자가 아닌데. 노동자 2014.05.13 8332
551 [스크랩] 2011년도 도로교통법 개정안내 알림이 2011.02.17 8333
550 울산노동계 "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지지해야" 78.3% 찬성(민중의소리-펌) 노동자만세 2012.01.30 8340
549 노동법특강(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제도 위헌성과 노동기본권) 민주노총 2012.04.17 8362
548 [동영상] 서민죽이는 물가폭등 민주노총 2008.06.05 8379
547 김춘호 신임이사 사퇴 주장에 동의한다. 동의 2012.02.15 8382
546 쌍용차 노사 합의 내용 조합원 2009.08.07 8385
545 별 놈이 다 승진을 하네 노동자 2014.04.08 8441
544 [펌]"조합원은 직선제를 원하는가?" 조합원 2009.08.27 8442
543 (유래) 시벌로마 유머 2011.05.25 8447
542 [펌]불법 날치기 언론악법은 원천무효 조합원 2009.07.23 8475
541 생매장 돼지들의 절규 나돼지 2011.02.23 8481
540 [발전통신 25호]"회사는 계획적인 인권침해 저질러" 발전노조 2009.12.24 8484
539 노동자 정치학교 학생 모집 해방연대(준) 2010.02.03 8487
538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3호]영흥지부 파업은 계속된다! 회사의 탄압이 계속되면 투쟁은 더 높아질것 발전노조 2009.11.23 849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