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수원지법, 가스공사지부 단협 "적법"
공공노조 가스공사지부, 조합활동 방해배제 가처분 승소


지난 23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제5민사부는 공공노조 및 한국가스공사지부가
사측인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신청한 “조합활동방해배제가처분” 소송에서
노동조합의 손을 들어 주었다.

공공노조와 가스공사지부가 지난 4월 30일에 체결한 단체협약 합의가 유효하다는
것이며 정부가 공공기관노동조합에 대한 무리한 탄압에 대한 경종을 울린
판결이다.

지난 3월 31일자 가스공사 노사는 '단체협약합의서'에 서명 날인했다. 다만
가스공사가 '서명날짜를 4월 30일자로 연기해 줄 것'을 요청해 지부에서는 이를
받아들인 바 있다.

그러나 가스공사는 지난 4월 30일 지부장과 사장이 합의한 단체협약을 정부가
승인하지 않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단체협약의 효력 소멸 통지, 5월 4일
'단체협약 관련 잠정합의 사항 철회 통보'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내 노조 전임자
현장복귀 발령, 노조사무실 및 집기, 통신기기, 차량운반구의 반환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지부는 사측의 인사발령은 합의에 위배되거나 노사관계의 신뢰보호에
반하는 것이고, 노조사무실 등 편의제공 사항에 대한 반환요청은 정당한
노동조합에 대한 방해행위라며 지난 5월 '조합활동방해배제 가처분'을
성남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신청했다.

법원은 노조사무실등 편의제공 사항에 대하여 반환을 요청하거나, 이를
폐쇄하거나 방해해서는 안되고 이를 위반할 경우 1회당 300만원을 지급할 것을
주문했다. 사측이 발령한 현장복직에 대한 인사명령의 효력에 대해서도 인사명령
무효확인 등 청구사건의 본안 판결 확정시까지 정지하라고 주문했다.

법무법인 새날 강호민 변호사는 "노사 자치로 체결한 단체협약에 대해 정부가
미흡하다고 해서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며 "이번 판결을 통해 가스공사
노사가 체결한 단체협약이 유효함을 확인한 것"이라고 했다.

또한 "단협해지 이후에도 규범적 효력의 범위 대해서는 사측이 일방적으로 사용을
중지할 수 없는 것"이라며 "노조가 없어지지 않는 한 계속 사용할 수 있다"며
"정부가 공공기관노조들에 대해 단협해지를 통한 탄압에 제동을 거는 판결"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언론을 통해 가스공사 등 공공기관이 노조와 맺은 단체협약
일방해지 과정에 박영준(국무차장), 이영호(전 청와대 고용노동비서관)이 개입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구권서 공공노조 사무처장은 "지금이라도 기 합의사항을
이행해야"한다며 "나머지 쟁점에 대해서는 성실교섭에 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가스공사지부는 가처분 신청 외에도 인사명령 무효확인 등 소송을 제기한
상태이다.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7 (유래) 시벌로마 유머 2011.05.25 7452
556 (유래) 조온마난색기 유머 2011.05.25 7629
555 (유래) 족가지마 유머 2011.05.25 7020
554 (유머) 5대양 6대주 조합원 2010.04.02 7247
553 (유튜브) 부부간 운전연수 이렇게 하면 노동자 2012.06.14 10970
552 (정보) "유류세 대폭인하"를 위한 백만인 사이버서명운동 노동자 2012.03.09 8452
551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6524
550 (정보) 건겅보험 하나로 무상의료 실현 "서명하기" 노동자 2010.10.19 11660
549 (정보) 유튜브에서 뉴스타파를 시청하자 노동자 2012.03.19 9493
548 (정보) 장편 노동영화,일반극장 첫 상영 조합원 2008.08.20 8765
547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7770
546 (참세상) 전북경찰, 참소리 기자 미행하고 폭력행사 노동자 2011.07.28 11796
545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8035
544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7842
543 (펌 노동과세계))국제공공노련, MB에 공무원노조 탄압 공식서한 경고 조합원 2010.03.18 7316
542 (펌) '기능직' 공무원 명칭 사라진다 조합원 2009.04.22 10375
541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9236
540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7873
539 (펌) [이슈진단-①]과학자들이 짓밟히고 있다 조합원 2008.06.11 8162
538 (펌) “정당한 쟁의땐 업무지장 줘도 처벌못해” 조합원 2010.04.30 106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