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대학교수, 변호사, 노무사 등 법률가들 23일까지 자체 진상조사…공동 법률대리인단 구성 법률지원 다짐 


2MIL_0290.jpg 
'파업권리 정권 입맛에 좌지우지 될 법 아니다!' 정권차원의 철도파업 유도와 그 처리과정의 불법성을 논하는 법률인 기자회견이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에서 권영국 변호사의 기조발언으로 시작되고 있다. 이명익기자

대학교수 등 학자와 변호사, 노무사 등 법률가 289명이 철도파업 정당성 지지 표명과 함께 파업유도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법률가들은 21일 오전10시 민주노총 1층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실상 ‘유도’로 밝혀진 이번 철도파업은 사용자에 의해 다른 선택을 할 수 없도록 벼랑 끝에 내몰려 취한 정당한 자기 방어행위로서의 성격을 가진다”면서 △고소고발, 징계 등 각종 부당노동행위 즉각 중단 △단체협약 해지통보 취소와 단체교섭 성실 이행 △철도공사 경영진에 대한 엄정 수사 실시 △국회 국정조사권 발동 진상조사 실시 등을 촉구했다.  


권영국 변호사는 “이번 철도파업 사례는 우리나라에서 파업권이 힘들고, 적법해도 정권의 입맛에 따라 좌지우지된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단체행동이 권력의 의지에 따라 판단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서재열 철도노조 부본부장은 “지난달 26일 협상기한을 앞둔 상태에서 25일 갑작스런 단체협약 해지 통보를 받고 당황스러웠고 결국 26일 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었는데 이것이 유도된 것이었다”면서 “신혼여행 간 간부에게 직위해제 통보를 하는가 하면 26일 파업 전에 심장판막증으로 병원에 입원한 간부에게까지 직위해제를 하는 등 사측은 비인간적인 행태를 남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동산 노무사는 “검찰이 철도노조에 대해서는 신속 정확하게 체포영장을 집행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파업복귀 이후 조합원 탈퇴공작과 징계 등 탄압을 일삼고 있는 공사의 범법 행위에 대해서는 묵과하고 있다”면서 관계 법률가들이 23일까지 진상조사를 하고 내년 초 진상조사서를 발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법률가 선언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공동 법률대리인단을 구성해 적극적인 법률지원활동을 전개함은 물론 파업복귀 이후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진상조사 활동과 제도개선 활동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강상철 기자/노동과세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8251
56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2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4 8236
55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일곱번째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7 8217
54 민주노총 총파업 포스터 file 노동자 2014.01.21 8217
53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8214
52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8196
51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정년차별시정)을 환영합니다!! file 위원장 2009.05.08 8153
50 전공노 양성윤 위원장 경찰 출두 조합원 2010.02.28 8149
49 포스텍이 카이스트보다 나은 점 하나 노동자 2014.10.22 8141
48 [펌-연합뉴스]정년차별보도기사 관리자 2009.06.02 8138
47 카이스트 직원이 억대 연구비 횡령 노동자 2014.10.26 8137
46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8111
45 노조용품 노동자 2009.01.26 8110
44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8095
43 [펌]공무원노조 통합-민주노총 가입 조합원 2009.09.23 8090
42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8083
41 "MBC 힘내라" 촛불 문화제 첫날 조합원 2010.02.28 8040
40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8031
39 [공공운수연맹 임원선거 기호1] 영상으로 만나는 이혜선, 전승욱, 임헌용후보 기호1이혜선선본 2009.04.13 8030
38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7979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