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KTX 민영화와 공공부문 민영화를 반대하면 ‘이적단체’인가?
철도노조와 민주노총에 대한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유신의 망령이 우리사회 곳곳에서 부활하고 있다.
어제(4/29) 자행된 민주노총 대전본부 본부장을 포함한 공공운수연맹 운수노조 철도본부의 전.현직 간부 6명에 대한 압수수색은, 국민적 분노가 큰 ‘철도 KTX 민영화 반대’ 투쟁을 조기에 무력화하려는 박근혜 정부의 치밀하게 짜여지고 기획된 공안탄압이며, 1000만 노동자를 대변하여 노동자의 권익을 위해 투쟁해온 민주노총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다.

군부독재 시절부터 지금까지 정권과 자본은, 정권의 위기 때나 국민적 공감대가 큰 투쟁을 앞두고, 노동자들과 민중의 투쟁에 국가보안법을 앞세워 공안탄압을 자행해왔다.
이번에 철도에 대한 압수수색을 자행한 보안3과가 어떤 곳인가. 과거 대공분실로 민주주의를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을 담아 투쟁에 나선 의로운 대학생들을 빨갱이로 몰고 박종철 열사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던 세력들이다. 그 세력들이 사라지지 않고 오늘에 와서는 다시 노동자들의 생존권과 철도민영화 저지를 위해 나선 철도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다.

입만 열면 ‘국민행복시대’를 말하던 박근혜 정부는, 지금까지 국민들을 행복하게 해줄 만한 그 어떤 정책도 제시하지 못했고, 쌍용자동차 노동자들과 약속한 대화의 약속도 헌신짝처럼 내팽겨쳤으며, 이명박 정권에서 행해왔던 노동자 배제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다. 한반도 전쟁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지금, 박근혜 정부의 정책은, 안일하다 못해 무지함 그 자체다! 국민들을 언제 터질지 모를 전쟁의 불안과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

어제, 박근헤 정부가 재갈을 물려 공안탄압을 자행한 철도노조 간부 6명은 철도 KTX 민영화, 공공부문 민영화 반대 투쟁에서 열심히 활동한 노동자들이다. 또한 지금도 민주노총 지역본부장 등 노동자들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노동조합의 간부이다. 이러한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은 철도노조에 대한 탄압을 넘어서 철도 KTX 민영화를 반대한 모든 국민들에 대한 도전이며,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이다. 민주노총은 이 만행적 탄압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박근혜 정부에 경고한다!
KTX 민영화와 공공부문 민영화를 반대하면 ‘이적단체’인가? 철도노조 간부 6명에 대한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철도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에 대해 ‘종북 색깔공세’로 몰아간다면, 박근혜 정부는 철도 노동자들을 상대로 싸우게 되는 것이 아니라, 민주노총 80만 조합원들을 상대로 싸우게 될 것임을 똑똑히 기억해야 할 것이다.
더 나아가 민주주의 역행을 반대하는 4,800만 국민들이 박근혜 정권에 맞서 투쟁하게 될 것임을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

2013년 4월3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대전지역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기사 스크랩) 소금꽃나무’ 김진숙이 ‘희망버스’에게 전하는 이야기 노동자 2011.12.22 16425
50 위기에 빠진 버스조직에 대한 공공운수노조의 안일한 인식을 통탄할 따름이다! 버스조합원 2014.02.19 16451
49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16464
48 안도현 시인의 "연탄한장" file 노동자 2012.07.10 16490
47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6791
46 [강의 안내] 자본축적과 공황 - 공황의 원인은 무엇인가? 노동자정치학교 2010.03.02 17004
45 TV조선의 조작 노동자 2014.08.17 17123
44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3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7 17158
43 (기사 스크랩) 서울지하철 해고자 전원 복직 추진 노동자 2011.11.22 17175
42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출정식 file 이대식 2014.11.11 17412
41 현대重 노조, 권오갑 사장 부당노동행위로 검찰 고발 일꾼 2015.03.16 17711
40 친일파 김활란 노동자 2013.05.31 17800
39 직급 단일화 진행 상황이 궁금합니다. 조합원 2010.01.20 18004
38 [기호1] 승리하는 민주노총! 기호1 김영훈 강승철 2010.01.14 18668
37 학생 축제에 조합에서 함께 했으면 합니다. 조합원 2008.04.08 19095
36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19100
35 조합원게시판 수정요구 익명 2007.12.14 19176
34 진보신당에 주목해주십시요!! 소년 2008.04.05 19261
33 재미있는 한자성어(2탄) 야화 2007.12.18 20074
32 법원, 쌍용차 김정욱 영장 기각 노동자 2015.03.17 20359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