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8.04.29 00:00

생명 투쟁속보 제1호

조회 수 11447 댓글 0
원칙없고 비전없는 통합반대 투쟁속보 제1호

“모든 조합원의 이름으로 통합에 반대한다.”
“정부의 강압적인 통합 추진을 저지하기 위하여 강력한 투쟁을 결의한다.”

▣ 투쟁속보를 펴내며

위 내용은 4월 25일 비상총회 결의사항입니다. 이에 따라 우리 지부는 4월 26일 아침부터 즉각 통합반대 투쟁에 돌입했습니다. 오늘부터는 수시로 투쟁속보를 발행합니다. 통합반대 투쟁을 조합원들과 함께 하기 위한 것입니다.
원칙없고 비전없는 통합논의가 중단될 때까지 투쟁은 계속되고 투쟁속보는 계속 발행될 것입니다. 조합원들께서는 이 투쟁속보를 통해서 상황을 공유하고 지부의 행동지침에 함께 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우리 연구원이 정출(연)으로서 안정적 위상과 역할을 확립할 수 있는 방안을 다 함께 토론하면서 찾아봅시다.

▣ 출근투쟁 2일째 풍경

매일 아침 8시 15분부터 정문과 후문에서 1시간 가량 출근투쟁이 진행됩니다. 함께 하실 분은 언제라도 환영합니다.

▣ 투쟁일정

<4월 28일 월요일>
- 출근투쟁 : 아침 8:15-, 정문과 후문
- 점심 선전전 : 오전 11:30-, 식당 앞(서명포함)

<4월 29일 화요일>
- 출근투쟁 : 아침 8:15-, 정문과 후문
- 공공연구노조 : 11:30-, 공공연구기관 위상 재정립과 공공성 강화를 위한 기자회견(본관 앞)
- 서남표 총장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 발송

▣ 전 직원 서명운동에 동참해 주기를

노동조합에서는 조합원뿐만 아니라 전 직원들의 통합반대의지를 모으고 이를 정부와 관련 기관에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지난 25일부터 서명운동에 돌입했습니다.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서명운동에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 노조 게시판에 올라온 서명지를 내려받아 내용을 채운 후에 해당 구역 지부 대의원에게 전달한다.
- 점심시간에 식당 앞에서 벌이는 서명대에서 직접 서명한다.
- 노조 사무실에 와서 직접 서명한다.

▣ 조합원 배가운동

노동조합의 활동력과 투쟁력은 조직률에서 나옵니다. 현재 우리 지부의 노조 가입 대상은 정직원, 특수인력, 사업계약직, 계약직 등을 망라하여 400명 가까이 되지만 조합에 가입된 인원은 20%를 약간 웃도는 수준입니다. 조합원들의 권익을 더욱 향상시키고 통합 반대 투쟁에 힘을 더 보태기 위해서 이제부터 조합원 배가 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합니다. 출연(연)에 대한 정부의 간섭과 통제에 맞서 투쟁할 수 있는 유일한 조직은 노동조합입니다. 모두 오십시오. 함께 합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원자력연구원 불법파견 철폐 대책위 '정규직전환 촉구' 황규섭 2013.09.13 8430
56 [성명서] 공공운수노조 이상무위원장의 편파적 정파적 징계행태를 규탄한다. file 경기지역지부 2013.06.19 8417
55 민주노총 총파업 포스터 file 노동자 2014.01.21 8401
54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8389
53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2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4 8387
52 [동영상] 서민죽이는 물가폭등 민주노총 2008.06.05 8379
51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정년차별시정)을 환영합니다!! file 위원장 2009.05.08 8364
50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8349
49 카이스트 직원이 억대 연구비 횡령 노동자 2014.10.26 8340
48 전공노 양성윤 위원장 경찰 출두 조합원 2010.02.28 8316
47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8301
46 [펌-연합뉴스]정년차별보도기사 관리자 2009.06.02 8298
45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8284
44 [펌]공무원노조 통합-민주노총 가입 조합원 2009.09.23 8270
43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8215
42 노조용품 노동자 2009.01.26 8208
41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8188
40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8078
39 노동자 계급이여, 그대를 내가 이제 보낸다. 노동자 2014.11.12 8075
38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8050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