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일반노조는 분회 해산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 해산해야할 조직은 어디인가 -


 


 


2014123,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서울일반노조는 제20차 중앙운영위에서 논의 된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해산 결정을 휴대폰 문자로 일방 통보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통보에 허망함을 감출 길이 없다. 물론, 투쟁하겠다는 조합원들을 조직의 결정을 위배하는 과격분자로 규정해 외면하고, 노동자들을 또다시 1년 짜리 계약직 수렁으로 밀어 넣은 과거에 비추어 보면 전혀 어색한 일은 아니다.


 


 


서울일반노조는 본 분회가 아닌 한 활동가의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분회 해산 명령의 두 가지 이유를 밝혔다. 첫 번째는 분회를 대표하여 몇 달 동안 중앙운영위원회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그러나 서울일반노조는 중앙운영위의 참석 명단에 본 분회를 포함하고 있지 않고 있다. 또한 본 분회에 대한 해산을 논의한다는 사실을 알리지도 않았으며 참가를 독려하지도 않았다.


 


 


두 번째는 본조 지침에 따른 활동이 전무하다는 이유이다. 이는 매우 왜곡된 주장이다. 본 분회는 투쟁하는 사업장에 누구보다 헌신적으로 연대하고 있다. 이는 본 분회의 투쟁 일정에 참가하는 수많은 투쟁사업장 동지들을 보면 알 수 있다. 무엇보다 이러한 주장이 불합리한 것은 서울일반노조가 본조를 자처하며 본 투쟁을 방치했기 때문이다. 본조는 조합원의 투쟁을 책임지는 곳인가? 지침만 내리는 곳인가?


 


 


서울일반노조는 스스로 비판해 마지않는 어용노조와 다른 것이 없다. 서울일반노조에서 본 분회를 해산 시킨 것이 단순히 분회 조합원들과의 논의 없는 비민주적 결정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서울일반노조는 박근혜 정권의 반노동 정책에 맞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 정신을 훼손한 것이다. 또한 투쟁하는 노동자들을 조직하여 자본의 악질 만행에 맞서 최전선에서 싸워야 할 민주 노조의 정신을 기만한 것이다. 자본에 기생하는 어용노조보다, 우리를 짓밟는 자본과 정권보다 더 악랄한 짓을 하는 것이다. 이는 피땀 흘려 민주 노조를 일궈온 노동자민중에 대한 배신이며, 투쟁하는 노동자들을 수치에 몸서리치게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해산해야 할 조직은 어디인가?


 


 


서울일반노조는 본 분회에 대한 해산 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허울뿐인 명분과 관료적 작태는 서울일반노조의 기반을 흔들 것이며, 더욱 잔인하게 공격할 자본과 정권에게 더욱 힘을 실어 주는 꼴이다. 끝까지 투쟁하려는 노동자가 살아 숨 쉬는 한 투쟁은 절대 끝나지 않을 것임을 명심하라. 우리는 끝내 투쟁으로 승리할 것이다.


 


 


2014124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서울일반노조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3218
596 [펌]새롭게 바뀌는 주차 가능 지역 노동자 2012.03.20 3220
595 원직복직쟁취의 그날까지 우리는 투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file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8 3225
594 TV조선의 조작 노동자 2014.08.17 3252
593 [성명서]김영천 감사의 『부당노동행위』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4.08.19 3252
» <긴급성명>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일반노조는 보건복지정보개발원 분회 해산명령을 즉각 철회하라! 보건복지정보개발원공대위 2014.12.06 3255
591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3266
590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출정식 file 이대식 2014.11.11 3276
589 위기에 빠진 버스조직에 대한 공공운수노조의 안일한 인식을 통탄할 따름이다! 버스조합원 2014.02.19 3294
588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지나가는이 2014.09.17 3303
587 친일파 김활란 노동자 2013.05.31 3305
586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재반려처분 강력 규탄 조합원 2010.03.04 3310
585 퍼옴, [논평] 새누리당은 꼼수 그만 부리고 투표권 보장 입법에 적극 나서라 노동자 2012.11.01 3339
584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3344
583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실력있는 지도부! 준비된 전략!! file 정용건 2014.11.28 3358
582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8호] 징계협박 파업방해, 형사책임 반드시 물을 것. 발전노조 2009.12.04 3371
581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 노동자 2013.05.31 3415
580 통합진보당 당권파 하는 꼴 노동자 2012.05.14 3418
579 노동법특강(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제도 위헌성과 노동기본권) 민주노총 2012.04.17 3425
578 원자력(연) 집단해고 불법파견 시간끌기용 file 노동자 2013.07.05 34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