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7626 댓글 0
조선인 유일의 경성제국대 일본어문학 전공자 서두수.

"서두수는 일제 강점기에 이화여전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1941년 이후 제국 일본이 패전하기 전까지 친일문인단체에서 활동했다. 우선 1941년 8월에는 조선문인협회 간부로 임명되었다. 또한 이 협회가 1943년 4월에 조선문인보국회 (일제말기의 친일 문인단체로 문학자의 총력을 대동아전쟁에 집결하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로 탈바꿈하였을 때는 이 모임에서도 활동했는데, 예를들어 그는 1944년 1월에는 입영하는 학도를 환송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그리고 서두수는 조선문인보국회가 당시 시국의 중대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보도특별정신대에서도 활동하여 강원도에 내려가 시국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친일 문인이 광복후에는 탈바꿈하여

"서두수는 신생독립국가인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는데 (중략) 애국 동맹에도 가입해 1948년 9월 20일에는 대한민국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설파하는 애국동맹순화강연에 참여하여 강연했고 (중략)"

"이와같이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은 고정적이지 않고 가변적이고 다중적이었다. (중략) 서두수의 이런 변화는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그 시대의 요청에 철저하게 응답한 결과였다."

기회주의자의 면모. 일본인이 되기를 선망한 친일 행위자가 광복후에는 애국주의자로 변모.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감. 자식 서남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미국의 언어를 강요한다. 역사의 아이러니다.

"결국 지금까지 살펴보았듯이 서두수는 그 시대에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시대적 요청에 (중략) 철저하게 응답하는 모습을 우리들에게 잘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 전공노 양성윤 위원장 경찰 출두 조합원 2010.02.28 6594
76 전관예우의 심리 지나가는자 2011.01.13 9511
75 전체직원 직급단일화의 기본개념과 기본방침에 대한 질문? 잇쯔 투~ 핫 2009.08.14 7222
74 정규직 전환 앞두고 두 번 해고된 사연 조합원 2008.10.23 7753
73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청원 서명에 동참해 주세요!!!! 민수련 2010.02.09 9925
72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7429
71 정보공유 알리미 2010.10.29 7319
70 정부-공무원노조 `정년연장' 의견접근 익명 2007.12.14 18138
69 정상철은 희생자가 아닌데. 노동자 2014.05.13 6310
68 조합원 여러분의 의견이 많이 개진되길 바랍니다. 주인장 2007.11.29 11716
67 조합원 해외연수는 사측 직원해외연수프로그램의 인원 확대로 처리해야 조합원 2009.08.25 7716
66 조합원게시판 수정요구 익명 2007.12.14 17169
65 조합원게시판... 유미선 2009.03.26 7237
64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12921
63 좋은소금으로 추석선물하시고 김장도 담그세요 박형윤(철해투) 2009.09.25 8423
62 주한미군 내보내는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한마당에 초대합니다. 평통사 2009.07.17 11627
61 즐거운 연말연시 되시길 박봉섭 2007.12.26 52875
60 지구에서 사라져가고 있는 나라들? 사람의아들 2008.12.30 8443
59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7396
58 지란지교를 꿈꾸며(1).... 청량거사 2009.04.14 7271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