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7810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 전공노 양성윤 위원장 경찰 출두 조합원 2010.02.28 6931
76 전관예우의 심리 지나가는자 2011.01.13 9959
75 전체직원 직급단일화의 기본개념과 기본방침에 대한 질문? 잇쯔 투~ 핫 2009.08.14 7743
74 정규직 전환 앞두고 두 번 해고된 사연 조합원 2008.10.23 8212
73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청원 서명에 동참해 주세요!!!! 민수련 2010.02.09 10412
72 정말 이런 임급협상을 협상했다고 봐야 하나요? 어이없어 2011.12.27 7950
71 정보공유 알리미 2010.10.29 7922
70 정부-공무원노조 `정년연장' 의견접근 익명 2007.12.14 18652
69 정상철은 희생자가 아닌데. 노동자 2014.05.13 6721
68 조합원 여러분의 의견이 많이 개진되길 바랍니다. 주인장 2007.11.29 12293
67 조합원 해외연수는 사측 직원해외연수프로그램의 인원 확대로 처리해야 조합원 2009.08.25 8079
66 조합원게시판 수정요구 익명 2007.12.14 17642
65 조합원게시판... 유미선 2009.03.26 7783
64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13359
63 좋은소금으로 추석선물하시고 김장도 담그세요 박형윤(철해투) 2009.09.25 8862
62 주한미군 내보내는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한마당에 초대합니다. 평통사 2009.07.17 12071
61 즐거운 연말연시 되시길 박봉섭 2007.12.26 53279
60 지구에서 사라져가고 있는 나라들? 사람의아들 2008.12.30 8834
59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7908
» 지란지교를 꿈꾸며(1).... 청량거사 2009.04.14 7810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