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6438 댓글 0



공공기관운영위원회부터 정상화하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 노동계 위원 제대로 선임하라

 

공공기관운영법에 의해 설치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공공기관의 지정 및 지정해제와 변경지정, 경영실적 평가, 기능조정, 임원 임명이나 해임, 해임 건의 및 공공기관 노동자들의 근로조건과 연동된 정상화 대책 등 국민들에게 필수적인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314개 공공기관 운영을 책임지는 중요한 기구이다.

 

이러한 공공기관의 총괄감독기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공공개혁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주체들의 참여를 허용하도록 법에서 정하고 있다. 이는 정부의 공공기관 관리정책에 대해 객관적이고 균형있는 판단을 하도록 함으로써 공공기관에 대한 정부의 직접적 통제를 제한하기 위함이다.

 

그러나 기획재정부는 이 법에 의한 민간위원을 전원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천하고 있어 실제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노동자들이나 공공기관의 서비스를 제공받는 국민들의 입장은 대변되지 못한 채, 정부 의도대로 끌려가는 단순 거수기 역할을 수행하고 있고, 그러므로 정부로부터의 독립성이 전혀 보장되지 않고 있다는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양대노총과 양대노총 공공부문노동조합대책위원회는 공공부문에 대해 식견과 전문지식을 갖춘 노동계 인사를 공공기관운영위 위원으로 선임해달라는 요청을 기획재정부에 한 바 있고, 국회에서도 여러 번 지적된 바 있다. 그 결과 최경환 부총리(기획재정부 장관)은 노동계 위원 선임 추진 의사를 밝힌 바 있고, 이에 따라 지난 해 말 양대노총에 중립적 노동계 인사를 추천해달라고 요청했다. 양대노총은 기획재정부의 요청에 받아 공공기관의 운영과 경영관리에 관하여 학식과 경험이 풍부하고 중립적인 사람이라는 공공기관운영법이 정한 취지에 적합한 인사를 엄정한 검증을 거쳐 복수로 추천하였다.

 

그런데 기재부는 자신들이 추천한 공공부문노동자를 포함한 노동계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하기 힘든 인사에 대해 노동계 인사라며 양대노총의 동의를 요구하고 있다. 그렇다면 양대노총을 비롯한 노동계에 위원을 추천해달라고 했던 것은 단순한 요식행위에 불과한 것인가.

 

노동계 위원 선임을 양대노총과 공대위, 국회가 끊임없이 요구해온 이유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부문의 의견을 반영하여 공공기관을 더욱 국민을 위해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법 취지에 부합하기 위한 노력이다. 그렇다면 그 취지에 걸맞게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한 목소리로 추천한 사람을 노동계 위원으로 임명하는 것은 당연한 상식이다.

 

정부는 공공기관의 정상화를 주장하고 있다. 그렇다면 공공기관의 운영을 책임지는 공공기관운영위원회부터 정상화해야 한다. 정부는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위원 임명에서 노동계를 들러리 세웠다는 비난을 받기 전에 양대노총에서 추천한 노동계 인사를 위원으로 선임하기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1535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

 

한국노총 공공연맹, 공공노련, 금융노조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보건의료노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 [성명서]언제부터 감사실이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집단이 되었던가! 관리자 2014.08.19 15446
70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5476
69 원자력(연) 집단해고 불법파견 시간끌기용 file 노동자 2013.07.05 15630
68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공적연금 반드시 지킨다! - 만화 file 정용건 2014.11.28 15685
67 [공공운수노조선거] 기호 2번 조상수/김애란 후보 공보물입니다. file 2번조란선본 2014.11.28 15716
66 [기호1번 정용건/반명자/이재웅] 실력있는 지도부! 준비된 전략!! file 정용건 2014.11.28 15732
65 [긴급토론회] 공무원연금, 왜 지켜야 하는가? 노동자연대 2014.09.28 15774
64 공무원노조 원직복직특별법 제정촉구 농성 87일째 현장 강제철거 file 공무원노조 2011.02.18 15863
63 [전단]조합원용 유인물-최저임금, 노조법 재개정 file 민주노총 2011.05.23 15885
62 사진 조합원 2009.10.13 15973
61 [대자보]감사실의 수상한 행보를 주시하는 이유 file 관리자 2014.08.14 16049
60 인천중구공무원노동조합 제3기 출범 노동자 2015.03.14 16057
59 (민주노총) 총력투쟁본부 소식지(9호) file 조합원 2009.12.24 16103
5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네번째 약속!!! file 이대식선본 2014.11.20 16125
57 (동영상) 가자! 8월 총파업으로 노동자 2012.08.13 16329
56 (기사 스크랩)호랑이 피했더니 여우가‥" KAIST 학생들 불만 정보 2011.10.19 16333
» 공공기관운영위부터 정상화하라! 노동자 2015.03.14 16438
54 : ‘맑시즘2015ㅡ위기의 자본주의, 대안은 무엇인가?’에 초대합니다 marxism 2015.01.25 16439
53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16641
52 위기에 빠진 버스조직에 대한 공공운수노조의 안일한 인식을 통탄할 따름이다! 버스조합원 2014.02.19 16655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