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910 댓글 0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공무원 직종의 하나인 '기능직' 명칭이 역사 속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기능직 공무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직종 이름을 바꾸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기능직' 공무원 명칭이 생겨난 것은 1981년 공무원법이 개정되면서부터다.
당시 기능직을 포함하는 일반직과 별정직 등 2종으로만 구분됐던 공무원 직종이 7개로 세분화되면서 일반직, 특정직, 별정직, 계약직, 정무직, 고용직과 함께 기능직이 별도의 직종으로 신설된 것.

행안부는 그러나 '기능직'이란 명칭이 시대에 뒤떨어지고 공무원의 자긍심을 깎아내린다는 지적에 따라 변경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이와 함께 통신, 기계, 전기, 사무, 토목, 건축 등 21개 직렬별로 다르게 사용되는 기능직의 직급별 명칭을 6~7급은 `00장', 8~10급은 '00원' 식으로 통일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이를 위해 내달 말까지 홈페이지와 나라일터(gojobs.mopas.go.kr) 사이트에서 '기능직' 직종과 직급별 명칭을 공모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공모로 선정된 복수의 안을 놓고 공무원을 비롯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안을 확정한 뒤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새 명칭을 사용할 계획이다.

앞서 행안부는 기능직
공무원 제도 개선계획을 마련해 올 6월부터 기능직 공무원의 승진 가능 직급을 6급에서 5급으로 높이고, 기술계 학교 졸업자를 특별채용 대상에 포함하기로 한 바 있다.

현재 기능직 공무원 수는 중앙부처 소속 4만3천266명과 지방자치단체 소속 4만5천855명 등 총 12만4천여명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8820
» (펌) '기능직' 공무원 명칭 사라진다 조합원 2009.04.22 9910
95 (펌 노동과세계))국제공공노련, MB에 공무원노조 탄압 공식서한 경고 조합원 2010.03.18 6865
94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7301
93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7626
92 (참세상) 전북경찰, 참소리 기자 미행하고 폭력행사 노동자 2011.07.28 11332
91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7329
90 (정보) 장편 노동영화,일반극장 첫 상영 조합원 2008.08.20 8386
89 (정보) 유튜브에서 뉴스타파를 시청하자 노동자 2012.03.19 9068
88 (정보) 건겅보험 하나로 무상의료 실현 "서명하기" 노동자 2010.10.19 11176
87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6125
86 (정보) "유류세 대폭인하"를 위한 백만인 사이버서명운동 노동자 2012.03.09 7770
85 (유튜브) 부부간 운전연수 이렇게 하면 노동자 2012.06.14 10522
84 (유머) 5대양 6대주 조합원 2010.04.02 6896
83 (유래) 족가지마 유머 2011.05.25 6616
82 (유래) 조온마난색기 유머 2011.05.25 7225
81 (유래) 시벌로마 유머 2011.05.25 7072
80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7388
79 (웃어야 하나)K여사가 현대사업소에 간 이유 file 조합원 2009.09.04 6321
78 (스크랩)희망버스는 투쟁하는 가족들의 잔칫날입니다 3차희망버스 2011.07.26 11758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