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새로운 희망과 역사를 만드는 전국노동자대회!

사랑하는 조합원동지들 안녕하십니까? 위원장 이석행입니다.

불경소리가 가슴 깊은 곳까지 울려 퍼지는 조계사 천막에서 가을을 맞이합니다. 촛불의 힘을 믿는 시민들께서 선물해 준 국화꽃의 쌉쓰름한 향기가 조합원들에 대한 그리움을 더욱 깊어지게 합니다. 갇힌 몸으로 바라보는 붉은 가을 노을이 눈물겹도록 아름답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일제고사를 거부한 어여쁜 자매가 엄마와 함께 찾아왔습니다. 당진에서 왔다고 하면서 소중한 후원금과 함께 글을 남기고 가셨습니다.

"항상 민중이 이겨왔습니다. 우리의 힘을 믿습니다."

존경하는 조합원동지 여러분!

봄, 여름 우리가 밤마다 수놓았던 촛불이 얼마나 아름답고 위대한 것이었는지 돌아볼수록 자랑스럽습니다.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은 촛불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씨앗이 되어 촛불농사를 지은 덕에 올가을에는 풍성한 결실을 반드시 거둘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깁니다.

외환위기 이후 우리 노동자를 무차별적으로 공격해오던 신자유주의 시장경제가 파산의 운명을 맞이했습니다. 우리가 한 겨울 혹한 속에서, 한 여름 불볕더위 속에서, 바람만 웅웅대는 고공철탑에서 피눈물을 삼키며 넘고자했던 반노동 신자유주의가 더 이상 성장동력을 상실하고 몰락하고 있습니다. 자본에게 착취할 수 있는 무한자유를 부여한 가증스런 신자유주의 시장경제의 전도사였던 미국과 영국이 9개 주요은행을 국유화했습니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아이슬란드 등 유럽나라들도 국유화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시장은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으며 오히려 경제를 황폐화시키는 주범입니다. 이제 시장은 거품에 불과했던 신뢰마저도 깡그리 상실되었습니다.

그러나 무능한 이명박정부만 아직도 시장을 신격화하고 있습니다. 노동의 무한착취를 위해 비정규직의 기간제한마저도 해제하여 전체노동자를 저임금비정규직으로 만들 음모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삶을 유지하는 필수공공재인 전기, 가스, 물도 사유화를 통한 재벌들의 돈벌이용으로 전락시키고 있습니다.

또 부자들과 사교육 재벌양성을 위한 교육을 위해 귀족학교(국제중학교, 자립형사립고, 공립형기숙학교)를 만들고 국민건강을 담보로 돈벌이를 위해 의료의 영리화를 획책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폭정을 실현하기 위해 언론을 찬탈하여 정권의 나팔수로 만들고 촛불과 민주노총을 표적탄압하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조합원동지여러분!

전태일열사의 뜨거운 사랑과 연대를 계승, 실천하는 전국노동자대회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재벌독재정권 이명박정부의 민생파탄을 단죄할 때가 되었습니다. 지금 민주노총은 민주시민들과 함께 '민주주의와 민생을 지키기 위한 새로운 연대조직'을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 80만 조합원이 주인입니다. 반노동 자본독재 신자유주의의 헐떡이는 마지막 숨통을 우리 노동자가, 조합원이 끊어야 합니다.

조합원동지여러분!

전국노동자대회의 광장에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봅시다. 노동이 존중받고 민주주의가 꽃피는 큰 잔치를 벌여 봅시다.

언제나 조합원동지들을 믿고 사랑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석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17030
90 경찰, 굴뚝농성 중단 김정욱 구속영장…민변 반박성명 관리자 2015.03.13 17088
89 연습--로고자동차... 정상철 2007.12.06 17098
88 [보도자료] 노조파괴 하청업체 선정 서울대병원 규탄 기자회견 서울대병원 2015.03.13 17099
87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추진위원, 길잡이'가 되어주세요 평통사 2008.10.01 17118
86 : ‘맑시즘2015ㅡ위기의 자본주의, 대안은 무엇인가?’에 초대합니다 marxism 2015.01.25 17218
85 (기사스크랩) 재능교육, 2076일 농성 해제 … 노사 합의문 조인 노동자 2013.08.27 17261
84 (기사 스크랩) 유성기업 법위반 70건, 과태료 10억에도 불법 계속 노동자 2012.05.18 17418
83 철도공사가 조합원 2009.12.17 17493
82 (기사스크랩) '쌍용차 파업 징계해고' 항소심도 "부당" 노동자 2012.04.18 17583
81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7730
80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17757
79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17796
78 조합원 여러분의 의견이 많이 개진되길 바랍니다. 주인장 2007.11.29 17809
77 청국장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 2008.10.10 17894
76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17970
75 (스크랩) 민주노총·한국노총, 환노위 노조법 상정논의 촉구 노동자 2011.06.23 17988
» [민주노총위원장담화문]새로운 희망과 역사를 만드는 전국노동자대회 조합원 2008.11.03 18032
73 [전단]조합원용 유인물-최저임금, 노조법 재개정 file 민주노총 2011.05.23 18157
72 [긴급토론회] 공무원연금, 왜 지켜야 하는가? 노동자연대 2014.09.28 18280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