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2865 댓글 0












2008080849748770.jpg 2008080849748770.jpg(45 KB)



중국 베이징에서 화려한 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8일은, 기륭전자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들이 부당해고에 맞서 ‘직접고용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힘겨운 싸움을 시작한 지 1081일째 되는 날이다. 또 회사 쪽과의 막판 합의가 번복된 데 항의해 단식농성을 시작한 지 59일째 되는 날이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기륭전자 노사는 지난 5일에 이어 7일 오후 3시께 서울관악지청에서 교섭을 열었으나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회사가 불법 파견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노조의 요구에 대해 이날도 회사는 ‘자회사 고용 등 법적 책임을 질 수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지난 6월 7일 어렵사리 이루어진 단체교섭에서 회사 대표이사는 ‘자회사에서 1년간 교육 후 정규직 채용’을 제안했고, 노동자들은 이를 받아들였다. 그런데 바로 그 다음날, 회사 중간관리자들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합의는 없었던 일이 되고 말았다.

회사 쪽은 ‘한국에서 더 공장을 가동하지 않고 중국에서 가동하기 때문에, 기륭전자로의 정규직화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한다. 지난달 23일엔 한나라당이 나서 중재안을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그 내용을 보면 설립 주체와 운영 주체, 사업 내용조차 불분명한 신설 회사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고 1년5개월 뒤 정규직화 여부를 결정한다는 것이어서, 3년 ‘직접고용 정규직화’를 외치며 농성해 온 노동자들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기륭전자 비정규노동자들의 단식투쟁 58일째를 맞은 7일, 공공노조를 비롯 민주노총 조합원 60여명은 서울 금천구 가산동 기륭전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식 60일을 앞두고 죽음의 문턱에 서 있는 기륭전자 비정규 노동자들을 살리려면, 정부와 회사 쪽의 진정성 있는 해결책 제시가 절박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단식 중인 김소연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은 혈당수치가 크게 떨어지는 등 쇼크가 우려되는 상태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의원과 이영희 민주노총 정치위원장, 이상규 민주노동당 서울시당위원장 등도 이날로 4일째 동조 단식 농성을 이어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주한미군 내보내는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한마당에 초대합니다. 평통사 2009.07.17 12976
96 (스크랩) 쌍용차, 재판부 노동자 2011.08.25 12980
95 [동영상] 파견노동자의 삶 "언제든지 반품됩니다 노동자 2011.01.31 12991
94 (스크랩)청소아줌마·학생 도란도란 카이스트에 ‘밥꽃’이 활짝 노동자 2011.10.14 13004
93 2013년12월7일(토) 비상시국대회 노동자 2013.12.05 13023
92 [동영상] 폭력의 자유방임 민중 2011.08.25 13036
91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3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7 13041
90 (근조)이소선 어머니 3일 오전 한일병원서 별세 노동자 2011.09.05 13055
89 게시판의 성격과 맞지 않더라도 양해를 구합니다.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구도중생 2012.02.19 13073
88 (스크랩) "박근혜 후보, 진정성이 있다면 만나서 얘기합시다" 노동자 2012.09.10 13074
87 가을에 비가 오는 까닭은.... 날세동 2007.12.06 13076
86 (대덕넷)국과위 위원장에 조합원 2010.10.04 13154
85 (기사 스크랩) 국책기관 원자력연구원도 불법파견 노동자 2013.04.01 13155
84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추진위원, 길잡이'가 되어주세요 평통사 2008.10.01 13164
83 (스크랩)한진중 김주익, 곽재규...그리고 2011년 노동자 2011.07.15 13210
82 (펌)[대구본부] 상신 사측 - 정당한 노동조합 출입 요구에, 용역깡패 무차별 폭력행사 노동자 2010.10.05 13235
81 (스크랩) 현대차 아산, 노조 간부 공장서 자결 노동자 2011.06.09 13246
80 [대자보]감사실의 수상한 행보를 주시하는 이유 file 관리자 2014.08.14 13250
79 (스크랩)장하나 “민주노총이 장하나를 유용하게 써주시라” 노동자 2013.02.15 13264
78 노조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합니다. 손형탁 2007.11.30 13319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