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1월 22일
대한민국 최고의 과학자들을 양성하는 KAIST행정동에서 청소노동자들이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 대전지역 일반지부 KAIST 청소노동자들이 (주)STL의 전근대적인 행태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노예계약서나 다름없는 서약서를 제출하게 하고, 신원보증을 요구하며, 해고 협박을 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수십년간 운행하던 통근차량을 일방적으로 폐지했습니다. 노동자의 복지를 당사자들과 아무런 대화없이
사측의 일방에 의해 결정해버리는 전근대적인 행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곳곳에서 사진을 찍어대고, 둔산경찰서 정보과 소속 경관이 카이스트 직원에게
기자회견 사진을 찍어오라고 하는 등 웃지 못할 일들이 진행됐습니다. 용역회사의 행태나 경찰의 행태나 참으로 우스운 일이
벌어집니다. 이것이 대한민국 최고의 과학자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교육기관에서 아무리 용역회사를 통해 계약을 했다고 하더라도 노동자를, 한 사람의 인격체를 갈아끼울 수 있는 부품으로
생각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회사의 명령에 절대 불평없이 순종하겠다', '회사에서 불필요할 시는 즉시 퇴직하겠다' 등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문구들이 가득합니다. 오늘 청소노동자를 대하는 경찰과 교육기관 관계자들의 행태는 실로 놀랍기 그지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10870
116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7548
115 (스크랩)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 93명 복직 결정 한진중공업 2012.10.17 11309
114 퍼옴, [논평] 새누리당은 꼼수 그만 부리고 투표권 보장 입법에 적극 나서라 노동자 2012.11.01 6869
113 (스크랩) 법원 "학습지 교사는 노동조합법상 근로자" 노동자 2012.11.01 9987
112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10766
111 (스크랩) 어떤 임시직 노동자 2012.11.02 10200
110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7657
109 민주한국인삼공사지부 유인물 file 인삼공사지회 2012.12.06 7340
108 환관들 노동자 2013.01.06 7090
107 (스크랩)장하나 “민주노총이 장하나를 유용하게 써주시라” 노동자 2013.02.15 11587
106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7358
»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9648
104 [인터뷰] 박정규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제로베이스에서 시작" 노동자 2013.04.01 6850
103 (기사 스크랩) 국책기관 원자력연구원도 불법파견 노동자 2013.04.01 11348
102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9422
101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10997
100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10294
99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6502
98 (기사 스크랩)윤창중보다 더 큰 사고 노동자 2013.05.13 11069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