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울산노동계 "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지지해야" 78.3% 찬성(민중의소리-펌)



울산노동계 "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지지해야" 78.3% 찬성


민중의소리 현석훈 기자 radio@vop.co.kr




울산지역 노동자들은 민주노총이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입장을 결정하는 것에 대해 '찬성한다'(78.3%)는 입장이 우세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합원들은 '민주노총의 통합진보당 지지결정'에 대해 상당수가 공감하고 있으며, '민주노총의 야권후보단일화 추진'에 대해서는 이보다 더 높은 찬성률을 보이고 있다.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가 26일 조합원 511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조합원들은 '민주노총의 통합진보당 지지결정'에 대해 '찬성한다'(적극찬성 43.9%, 찬성 34.4%)는 의견이 '반대한다'(적극반대 3.3%, 반대 9.8%)는 의견보다 훨씬 높았다. 민주노총 내에서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입장 결정에 대해 논란을 벌이고 있지만 조합원들은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입장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확인돼 민주노총의 입장이 주목되고 있다.



또 민주노총이 야권후보 단일화를 추진하는것에 대한 의견 역시 '찬성'(적극찬성 61.8%, 찬성 25,7%)이 '반대'(반대 4.5% 적극반대 2.7%)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조합원들은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노동현안'에 대해 ▲노조법 개정(30.5%) ▲비정규직 문제 해결/개선(27.1%) ▲최저임금 인상 및 제도개선(25.8%) ▲인위적 구조조정 철폐(16.6%)순으로 나타났다.



산별연맹 소속별로 금속노조(41.3%), 보건의료노조(35.7%), 화섬연맹(41.4%)는 '노조법 개정'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민주택시(62.5%), 울산건설기계(52.8%), 플랜트건설(38.3%)에서는 '최저임금 인상 및 법제도 개선'이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 조홍영 정치위원장은 "울산지역본부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4·11 총선에서 노동현안 해결과 한미FTA폐기를 전면적으로 쟁점화할 것"이라며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서 보여진 통합진보당에 대한 조합원 지지 입장을 민주노총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진보정당 후보 단일화를 통해 진보후보 전원 당선과 야권 후보단일화를 통해 이명박 정권 심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오차는 ±3.2%p, 응답률은 15.3%(783명)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8819
116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5566
115 (스크랩)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 93명 복직 결정 한진중공업 2012.10.17 9144
114 퍼옴, [논평] 새누리당은 꼼수 그만 부리고 투표권 보장 입법에 적극 나서라 노동자 2012.11.01 4304
113 (스크랩) 법원 "학습지 교사는 노동조합법상 근로자" 노동자 2012.11.01 7821
112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8723
111 (스크랩) 어떤 임시직 노동자 2012.11.02 8350
110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5937
109 민주한국인삼공사지부 유인물 file 인삼공사지회 2012.12.06 4982
108 환관들 노동자 2013.01.06 4661
107 (스크랩)장하나 “민주노총이 장하나를 유용하게 써주시라” 노동자 2013.02.15 9287
106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4953
105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7688
104 [인터뷰] 박정규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제로베이스에서 시작" 노동자 2013.04.01 4525
103 (기사 스크랩) 국책기관 원자력연구원도 불법파견 노동자 2013.04.01 8855
102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7670
101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8758
100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7858
99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4262
98 (기사 스크랩)윤창중보다 더 큰 사고 노동자 2013.05.13 8396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