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사무실 내 고화질 CCTV설치로 인권침해 논란이 됐던 MBC가 직원들의 동의없이 컴퓨터 사용자의 온라인 활동 내용을 알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MBC노조는 3일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MBC가 파업이 한창 중인 지난 5월 중순쯤 회사망을 연결해 사용하는 모든 컴퓨터에 일종의 해킹프로그램을 몰래 설치했다”며 “이 프로그램 설치를 지시하고 주도한 김재철과 그 책임자들은 모든 책임을 지고 MBC를 떠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