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9216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 (펌)만평 조합원 2008.10.10 9212
136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9208
135 (펌)[현장에서]MB는 끝내 과학자를 만나지 않았다 조합원 2008.08.18 9203
134 <논평>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조합원 2010.08.04 9197
133 세계를 뒤흔든 금융빅뱅 월간<노동세상> 2008.11.10 9186
132 지란지교를 꿈꾸며(3) 청량거사 2009.04.16 9184
131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9172
130 생공투 속보 42호 file 생공투 2008.07.03 9171
129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9171
128 꼼꼼이 3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15 9162
127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8호]특별교섭 외면, ERP 일방 시행 발전노조 2009.11.13 9162
126 생공투 속보 85호 file 생공투 2008.09.08 9162
125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9154
124 생공투 속보 78호 file 생공투 2008.08.25 9149
123 생공투 속보 26호 file 생공투 2008.06.11 9147
122 생공투 속보 80호 file 생공투 2008.08.27 9130
121 사이버 불리(Cyberbully)에 대한 짧은 생각 위원장 2012.01.12 9129
120 조합원 해외연수는 사측 직원해외연수프로그램의 인원 확대로 처리해야 조합원 2009.08.25 9126
119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8 9126
118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6호]영흥화력 인권탄압 막기 위해 ‘국회, 법률, 인권’단체가 나섰다!! 발전노조 2009.11.27 9122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