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9653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펌]"조합원은 직선제를 원하는가?" 조합원 2009.08.27 9611
130 (노동과세계)동희오토 사내하청 해고자 전원 복직 조합원 2010.11.03 9607
129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9601
128 전체직원 직급단일화의 기본개념과 기본방침에 대한 질문? 잇쯔 투~ 핫 2009.08.14 9599
127 생공투 속보 77호 file 생공투 2008.08.22 9598
126 생공투 속보 66호 file 생공투 2008.08.06 9598
125 쌍용차 노조 사측 '인력구조조정 최종안' 노조 와해 기만책... 관리자 2009.06.26 9593
124 생공투 속보 55호 file 생공투 2008.07.22 9589
123 [특별인터뷰] 김현주 전교조 수석부위원장 전교조 2009.08.28 9589
122 [펌]불법 날치기 언론악법은 원천무효 조합원 2009.07.23 9585
121 생공투 속보 30호 file 생공투 2008.06.17 9585
120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웃어 보세요*^^* 조합원 2010.07.01 9581
119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9574
118 지란지교를 꿈꾸며(3) 청량거사 2009.04.16 9562
117 "최저임금 삭감, 파렴치한 착취행위" 조합원 2008.11.25 9562
116 "보이는것이 전부는 아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장면입니다. file 노동자 2011.04.15 9543
115 송년회로 개처럼 망가지네 file 개고생 2009.12.23 9528
114 <논평>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조합원 2010.08.04 9525
113 [성명서]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기관운영 일삼은 권명상소장은 사퇴하라 공공연구노조 2010.04.05 9507
112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9493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2 Next
/ 32